연결 가능 링크

러 "미국과 관계 개선 준비돼"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러시아는 미국과 관계를 개선할 준비가 돼 있지만 미국이 먼저 나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오늘(25일) 기자회견에서, 지난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후보 캠프와 러시아의 공모 증거가 없다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수사 결과에 관련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관계를 강화하는 데 열려 있다고 계속 말해왔다면서도, "지금 공은 그들(미국)의 편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러시아는 미국 등 어떤 나라의 선거와 내정에 개입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뮬러 특검팀은 수사 결과 보고서에서, 러시아가 미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고 했지만, 트럼프 캠프가 러시아와 공모하거나 협력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러시아 외무부는 오늘 미국 정부에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공모가 없었다는 것을 공식 인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