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질랜드 총기 난사사건 용의자 기소


무장하고 총기 난사 사건 현장 주변을 지키는 뉴질랜드 경찰 (자료사진)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가 살인죄로 기소됐습니다.

올해 28세인 용의자 브렌튼 테런트 씨는 16일 수의를 입고 법정에 출두했습니다. 그는 나중에 추가로 기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용의자 테런트 씨는 오는 4월 5일 다시 법정에 나옵니다.

호주 시민인 용의자는 15일 이슬람 사원 두 곳에서 총을 난사해 49명을 살해했습니다. 그는 범행 전 백인우월주의를 옹호하는 게시물을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에 올렸습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용의자가 합법적으로 총기 5정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국 총기법을 고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테런트 씨 외에 2명도 체포됐습니다. 체포된 사람들은 모두 범죄경력이 없습니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용의자가 총을 개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용의자 차에 총이 많았다면서 용의자가 더 많은 사람을 해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모두 48명이 다쳤습니다. 희생자들은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그리고 인도 등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범행 대상이 된 이슬람 신도는 뉴질랜드 인구 가운데 약 1.1%를 차지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