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긴급 대북지원 1억2천 만 달러 필요…지난해 식량생산 10년 만에 최저”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

올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1억 2천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유엔이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의 식량 생산량이 전년도에 비해 9% 감소하면서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은 6일, 북한 주민380만 명에게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1억2천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두자릭 대변인] “The United Nations today released the 2019 Needs and Priority Plan for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which calls for $120 million to urgently provide life-saving aid to 3.8 million people.”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이 이날 ‘2019년 북한 필요와 우선순위’ 보고서를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인구의 40% 이상인 약 1천 100만 명이 충분한 식량과 깨끗한 식수, 보건과 위생 같은 기본적인 서비스에 대한 접근이 부족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만성적인 영양부족으로 어린이 5명 가운데 1명이 발육부진을 겪는 등 광범위한 영양부족이 어린이 세대 전체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두자릭 대변인] “Widespread undernutrition threatens an entire generation of children, with one in five children stunted due to chronic undernutrition.”

또한 제한적인 보건의료 서비스와 안전한 식수와 위생 서비스에 대한 접근 부족이 겹치면서 어린이들이 치료 가능한 질병으로 목숨을 잃을 위험에 처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두자릭 대변인은 지난 해 북한 내 인도적 지원 활동에 필요한 자금 중 24%만 제공됐다고 지적하면서, 올해도 충분한 자금이 제공되지 않으면 일부 기구들이 지원 사업을 중단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앞서 타판 미슈라 북한주재 유엔 상주조정관은 이날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여성과 어린이, 노인, 장애인이 특별히 취약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장 우려되는 점은 지난 해 북한의 식량 생산량이 전년도에 비해 9% 감소하면서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슈라 조정관은 그로 인해 상당한 식량 부족이 초래됐다며, 적절한 자금 지원이 없을 경우 북한의 인도적 상황이 악화되고 영양실조와 질병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