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목표…실질적인 위협 감소 전까진 압박 유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1일 NBC 방송과 인터뷰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미국의 목표로 남아 있으며, 북한에는 여전히 가장 강력한 경제 제재가 가해지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위협이 실질적으로 줄었다는 확신이 들기 전까진 압박이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완전한 비핵화’가 미국의 목표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No, that’s what we need to get for the American people. To keep the American people safe, we have to reduce the threat from a nuclear-armed North Korea, and then in turn we can work on peace and security on the peninsula and a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폼페오 장관은 21일 미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완전한 비핵화 목표가 여전히 미국의 목표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라며 “그것은 미국인들을 위해 이뤄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인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핵으로 무장한 북한으로부터 오는 위협을 줄여야 하고, 이를 대가로 미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북한 주민들을 위한 밝은 미래를 위해 노력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에 대해 엄격한 제재가 여전히 가동 중이라는 사실도 상기시켰습니다.

[폼페오 장관] “Remember the objective - that’s the one that you laid out - is the complete,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the peninsula and a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I don’t want to get into the negotiations, what we might give up, what they might give up, but the American people should know we have the toughest economic sanctions that have ever been placed on North Korea, and we won’t release that pressure until such time as we’re confident that we’ve substantially reduced that risk.”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와 북한 주민들의 밝은 미래가 (미국의) 목표라는 점을 기억하라”는 겁니다.

이어 “미국이나 북한이 어떤 걸 포기할 지 등 협상 내용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지만 전례 없이 가장 강력한 경제 제재가 북한에 가해지고 있다는 사실을 미국인들이 알아야 한다”고 폼페오 장관은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협이 실질적으로 줄었다고 확신할 수 있는 시점이 되기 전까진 압박을 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다음주 베트남에서 이런 내용들이 (협상) 테이블에 오를 것처럼 들린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도 “미국은 협상을 할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도 그곳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이 진정한 역사적 진전을 이루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위협이 크게 줄어들었다는 사실에 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So the good news is, is they haven’t conducted missile tests or nuclear tests in now well over a year, so that’s better than the place that we found it when the Trump administration came into office. But as the President said yesterday and as the administration has said repeatedly, this is a long and difficult task. We’ve been negotiating hard. I have a team on the ground in Vietnam even today continuing to lay the groundwork for the summit next week in Hanoi, and I am very hopeful. I am hopeful that Chairman Kim will fulfill the promises that he made in Singapore in June of last year.”

북한이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 실험을 1년 넘게 하지 않는 건 좋은 소식이며, 트럼프 대통령 취임 당시와 비교해서도 상황이 훨씬 나아졌다는 겁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20일) 말하고, 트럼프 행정부가 반복해서 밝힌 것처럼 이런 일은 길고 어려운 과정이라면서 “우리는 열심히 협상을 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현재 자신의 팀이 베트남에서 다음주 정상회담에 대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들을 지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같은 날 방영된 ‘폭스 비즈니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협상에서 기대치를 낮춘 게 아니냐’는 지적을 일축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No, I don’t think he’s ratcheting down expectations at all. You have to remember where we came into this. We came in when missiles were being tested, nuclear weapons were being tested. We haven’t had tests of either of those types of systems for well over a year now. We’ve had the return of remains of Americans. I have a team on the ground in Hanoi now. I had one in Pyongyang a couple weeks back. Real progress being made. And now the two leaders - goodness, a week or so from now, the 27th and 28th - will be together on the ground in Hanoi, and I hope we can make real progress, that Chairman Kim will begin to fulfill the commitment he made in June in Singapore of last year to denuclearize his own country.”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무기 실험이 중단되고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가 돌아온 사실을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아울러 자신의 팀원들이 현재 베트남 하노이에 있고 몇 주 전에는 평양을 다녀왔다며 “진정한 진전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자신의 나라를 비핵화하겠다고 약속한 내용을 지키게 되는 진정한 진전을 (2차 정상회담에서) 이룰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가 모두의 예상을 깨고 한 순간에 이뤄지는 상황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Maria, I remember I was a young soldier patrolling the East German border in 1989. No one anticipated that the wall would come down on the day that it came down. I am hopeful that the world gets a day like that here as well, where no one expects that North Korea will take this action. I think the work that we’ve done, the economic sanctions that have been in place, the negotiations that President Trump has led - I hope one day we all wake up and we get a moment just like the one that the world had in 1989.”

1989년 자신이 동서독 국경 인근에서 미군으로 복무할 당시 장벽이 무너졌으며 당일까지도 그런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따라서 누구도 북한이 그런 행동을 취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 상황에서 전 세계가 그런 날을 맞이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폼페오 장관은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경제적 제재를 유지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을 이끈 일들을 통해 전 세계가 1989년 경험했던 것과 같은 상황을 어느 한 순간 맞이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미국에 대한 사이버 범죄 국가로 북한을 지목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하루에도 수천 건의 사이버 공격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중국이 자신들의 소행을 인정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공격이 중국으로부터만 오는 건 아니라며 “이란과 북한 등 많은 나라로부터 행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