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 따라잡기] 2019 미국 대통령 국정연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 국정연설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를 발표했다.

뉴스의 배경과 관련 용어를 설명해드리는 ‘뉴스 따라잡기 시간’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5일 저녁 연방 의회에서 신년 국정연설(State of the Union)’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화합을 강조하면서 미국의 ‘위대함(greatness)’을 선택하자고 촉구했습니다. 뉴스 따라잡기 오늘 이 시간은 ‘2019 미국 대통령 국정연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미국 대통령 신년 국정연설의 의의”

매년 초 미국 대통령은 연방 하원 의사당에서 상·하원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연설합니다. 이 연설은 텔레비전으로 중계됩니다.

국정연설 순서는 하원의장에게 대통령이 입장한다는 연호로 시작됩니다. 박수를 받으며 본 회의장에 입장한 대통령은 연단에 올라 연설합니다.

미국 대통령은 신년 국정연설에서 나라의 전반적 상황을 정리하고 신년에 펼쳐나갈 행정부 정책 방향을 제시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은 2018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였습니다. 올해는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한 가운데 연설이 이뤄져 더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2019 국정연설 주제 - 위대함의 선택”

2019 국정연설의 주제는 ‘위대함(greatness)’을 선택하자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위대한 미국의 모험에 새로운 장을 열 때가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십 년 간 이어진 정치적 교착 상태를 끝내자며 이젠 분열이나 저항 대신 위대함을 택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국 경제 상황을 언급했습니다.

2년 간 미국 경제가 전례 없이 성장했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자리 530만 개가 추가됐고, 이 가운데 특히 제조업 일자리 60만 개가 추가된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세금감면, 규제 완화, 에너지 증산, 건강보험 개편에서도 큰 성과가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성공을 가로막는 건 어리석은 전쟁과 정치, 그리고 자신을 겨냥한 당파적인 ‘수사(investigation)’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주장했습니다.

“2019 국정연설 - 국내 정책”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신년 국정연설에서 국내 현안 가운데 가장 먼저 이민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남부국경에서 발생하는 위기에 초당적으로 대처할 때라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위해 남부국경에 장벽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장벽이 아직 세워지지 않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국경장벽을 세울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내 경제가 성장해 어느 때보다 많은 여성이 일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여성참정권이 보장된 지 정확하게 1세기 뒤에 연방 의회에 어느 때보다도 많은 여성 의원이 들어왔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그 밖에 트럼프 대통령은 교량, 도로, 전력망 등 낙후한 사회기반시설을 확충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보건 분야와 관련해서는 처방 약값을 대폭 내리고 10년 안에 ‘후천면역결핍증(AIDS)’를 미국에서 없애자고 촉구했습니다.

“2019 국정연설 - 대외 정책”

대외 정책과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통상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중국과 무역협상을 진행 중이라면서 과거의 불공정한 관행을 없애는 구조적 변화가 협상 결과에 들어가야 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한편 해외 분쟁 개입에 대해서는 위대한 나라는 전쟁을 끝없이 하지는 않는다면서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 등 미군이 개입한 분쟁에서 점점 발을 빼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도 언급했습니다.

아직 할 일이 많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2월 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밖에 베네수엘라 문제,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관 이전 문제, 이란 핵 합의 탈퇴, 그리고 러시아와 맺었던 ‘중거리핵협정(INF)’ 파기 문제 등에 대한 기존 태도를 이날 연설에서 재확인했습니다.

“2019 국정연설 - 민주당과 여론의 반응”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국정연설에서 자신의 치적을 다시 강조하며 민주당 측에 초당적 협력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반응은 대체로 싸늘했습니다.

연설 내내 기립박수를 보냈던 공화당 의원들과는 달리 민주당 의원들은 굳은 표정으로 국정연설을 들었습니다.

2018년 11월에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조지아 주지사 선거에 나갔던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전 주 하원의원은 대통령 국정연설과 같은 날 행한 민주당 반박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전 의원은 최근 35일간 진행됐던 ‘셧다운(shutdown)’, 즉 연방정부 부분 폐쇄 사태가 트럼프 대통령이 조장한 어리석은 행동으로 시민들뿐만 아니라 미국의 가치를 저버렸다고 비판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전 의원은 그러면서 세금감면 등 트럼프 대통령이 치적으로 내세운 항목들을 조목조목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국정연설이 끝나고 인터넷 트위터에 별 감흥이 없는 대통령 연설을 잘 들었다고 짧게 논평했습니다. 또 오는 2020년 대선에서 민주당 경선에 나설 몇몇 주자도 트럼프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을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일반 여론은 국정연설에 우호적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CNN 방송이 벌인 여론조사에서는 59%가 매우 긍정적이라고 답했고, 긍정적이라는 답은 17%였습니다. 반면에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23%를 기록했습니다.

또 CBS 방송 조사에서는 76%가 대통령 연설을 긍정적으로 본다고 답했습니다.

뉴스 속 인물: 데이비드 멀패스 미 연방 재무부 차관

김용 세계은행 전 총재가 사임을 선언한 지 한달 후인 6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차기 세계은행(World Bank) 총재 후보로 데이비드 멀패스 미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을 지명했다.
김용 세계은행 전 총재가 사임을 선언한 지 한달 후인 6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차기 세계은행(World Bank) 총재 후보로 데이비드 멀패스 미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을 지명했다.

최근 뉴스에서 화제가 됐던 인물을 소개하는 ‘뉴스 속 인물’ 시간입니다. 오늘 이 시간 주인공은 ‘세계은행(World Bank)’ 총재로 내정된 데이비드 멀패스 미 연방 재무부 차관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 6일 신임 세계은행 총재에 데이비드 멀패스 미 연방 재무부 국제문제 담당 차관을 내정했습니다.

세계은행 이사회는 2월 7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회원국들로부터 총재 후보를 추천받아 4월 중순까지 새 총재를 선출합니다. 지금까지 미국 정부가 내정한 사람이 세계은행 총재를 맡는 것이 관례였습니다.

올해 62세인 멀패스 내정자는 국제경제학자로 미국 뉴욕에 있는 거시경제연구소를 설립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민간 조직 외에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와 조지 H.W. 부시 행정부에서도 일했습니다.

멀패스 내정자는 대중 강경파이자 국제기구 역할에 비판적인 인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그는 중국에 대한 세계은행의 차관 공여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한 적도 있습니다. 멀패스 내정자는 현재 진행 중인 중국과의 무역협상에서도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고 중국이 경제를 개혁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고 비난한 바 있습니다.

멀패스 재무부 차관이 차기 세계은행 총재에 낙점된 건 국제 금융 기구에 대한 미국 정부 통제를 강화하길 바라는 트럼프 대통령 뜻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네. 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2019 미국 대통령 국정연설’, 그리고 뉴스 속 인물로 세계은행 총재로 내정된 데이비드 멀패스 미 연방 재무부 차관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