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앰네스티 “한국, 북한에 강제실종 사례 조사 요구해야”


1969년 북한의 대한항공 납치 피해자 황원 씨의 아들인 황인철 씨가 지난해 5월 서울 외신클럽 기자회견에서 어린 시절 아버지와 찍은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황인철 씨는 아버지의 송환을 위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국제 인권단체가 50년간 북한에 억류돼 있는 한국인 황원 씨를 위한 탄원서를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황 씨 등 강제실종 사례들을 즉각 조사하도록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29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북한으로 납치된 후 약 50년 간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황원 씨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북한에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이 단체는 이날 황원 씨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한국 대통령 앞으로 편지를 보내는 긴급 행동(Urgent Action)을 시작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원 씨는 1969년 12월11일에 강릉을 출발해 서울로 향하는 대한항공 국내선 여객기를 타고 출장을 가다가 비행기가 북한 공작원에게 공중 납치되면서 북한으로 끌려갔습니다.

당시 탑승객 중 39명은 1970년 2월 한국으로 귀환했으나, 황 씨를 비롯한 11명은 여전히 북한에 억류돼 있습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문 대통령 앞으로 보내는 편지에서, 북한 당국이 가족들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황 씨의 소재와 생사 확인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아들인 황인철 씨는 최근 수년 동안 탈북 브로커에게서 제공받은 제한된 정보를 조합한 결과, 아버지가 여전히 살아있다고 여길 만한 충분한 근거를 확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황인철 씨는 지난 해 VOA와의 인터뷰에서도 그 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황인철] “지금 현재 저희 아버지가 평성시에 계시다는 소식을 제가 듣고 있습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황원 씨가 실제로 살아있다면 올해 82세가 된다며, 이제는 한국에 있는 가족들과 다시 만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북한 당국자들에게 황원 씨 등 북한에 억류돼 있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의 사례를 즉각 조사하고 그들의 생사와 관련한 정보를 지체 없이 제공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한, 이들이 원할 경우 한국으로 귀환할 수 있는 권리를 존중할 것을 김 위원장과 북한 당국자들에게 요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황원 씨 등 강제실종으로 헤어진 사람들이 이산가족 상봉을 통해 가족들을 만날 수 있도록 남북이산가족 상봉 절차에 대한 즉각적인 재검토에 착수할 것을 문 대통령에게 요청했습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앞둔 지금, 문 대통령이 황원 씨를 비롯한 한국 사람들의 북한에서의 강제실종을 끝내는데 힘을 보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