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냐 나이로비서 총격 테러..."미국인 등 15명 사망"


케냐 나이로비 도심에서 폭탄 공격이 있은 후 사건현장에서 검은 연기가 상공으로 치솟고 있다.

아프리카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도심에서 어제(15일) 총격과 폭탄 테러가 발생해 적어도 15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 통신 등은 이날 오후 나이로비 '리버사이드 드라이브' 지역의 호텔과 상가 밀집지역에서 폭발물이 터진 뒤 총격이 벌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미국인 1명을 포함해 적어도 15명이 숨지고 수 십 명이 다쳤습니다.

테러가 발생한 곳은 호텔과 병원, 외국계 기업 사무실 등이 밀집해 있는 지역이라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보안 당국의 진압 작전이 끝났고 테러분자들은 제거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카에다'의 연계조직인 '알샤바브'는 이번 테러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알샤바브는 지난 2013년 나이로비의 한 쇼핑몰에서 인질 테러극을 벌여 60여 명을 살해했고, 2015년에는 케냐 북동부의 한 대학을 공격해 140여 명의 희생자가 발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