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민주콩고 야당 후보 "대선 불복 소송 제기할 것"


콩고민주공화국 대통령 선거에서 야권 후보로 출마한 마르탱 파율루가 10일 킨샤사의 선거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달 치러진 콩고민주공화국 대통령 선거가 법적 소송으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대선에서 패배한 마르탱 파율루 야당 후보는 11일 수도 킨샤사에서, 대선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12일 오전 중에 헌법재판소에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콩고민주공화국 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10일), 개표 결과 또 다른 야권 후보인 펠릭스 치세케디 후보가 38% 이상의 득표율로 승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파율루 후보는 약 35% 지지를 얻으며, 근소한 차로 2위에 그쳤습니다.

하지만 파율루 후보 측은, 실제 득표율이 61%라고 주장하며 정부와 선관위가 담합해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대선 기간, 참관 인력 약 4만 명을 파견해 결과를 자체집계한 가톨릭교회 측과 프랑스, 벨기에 등 외교관들도 선거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30일 콩고민주공화국은 18년간 장기집권한 조셉 카빌라 현 대통령이 물러나기로 하면서 첫 평화적인 정권교체가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 속에 대통령 선거를 치렀습니다.

콩고민주공화국은 1960년 벨기에에서 독립한 이래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평화적인 정권 교체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