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도미니카 공화국 “대북제재 이행 전담 위원회 구성”


1월 유엔 안보리 의장을 맡은 호세 싱어 위징거 도미니카 공화국 대사(왼쪽)가 3일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룰 주재하고 있다.

도미니카 공화국 정부는 대북제재 이행을 전담하는 정부 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철저한 대북제재 이행에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 때 북한과 활발히 교역했었지만, 제재 품목 거래를 금지하는 등 확고한 조치를 취한 사실도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미니카 공화국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과 관련해 취한 다양한 조치들을 소개했습니다.

도미니카 공화국은 지난달 20일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해 최근 공개된 이행보고서에서 대북제재 결의에 명시된 규정을 감독하고 준수해야 하는 모든 정부 부처 대표들로 구성된 위원회가 지난해 7월 내무부에 개설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위원회는 안보와 국방 등 각기 다른 조직들이 효과적인 조율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외무부는 지난 2017년 자산세탁방지법과 준수사항들을 발표했다며, 이를 통해 안보리가 발표한 결의에 대한 조치와 이행에 나설 수 있게 됐다고 명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여기에는 계좌를 동결하고, 제재 이행에 책임이 있는 관할 기관 등을 밝혀내는 등의 조치가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더불어 자산세탁방지법을 통해 확인된 대상자를 관련 기관에 알릴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지난해 1월부터 사용하고 있다는 점 또한 강조했습니다.

도미니카 공화국은 북한으로 무기를 전달하거나 제공하지 않았고, 반대로 북한으로부터 무기를 받은 일도 없다고 명시했습니다.

또 대북제재와 관련된 금지 품목에 대해서도 거래를 하지 않고 있다며, 생화학 무기와 핵 무기에 대한 개발과 생산, 보유, 판매, 수입, 운송, 보관 등의 행위는 도미니카 공화국 법에 근거해 금지되고, 도미니카 공화국 형사법에 의해 심각한 처벌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도미니카 공화국은 한 때 북한과 교역 관계를 맺을 정도로 친분이 있던 나라입니다.

그러나 이번 이행보고서에선 2017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당시 외무부 차원에서 보도문을 내고 이를 강력히 비난했다는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아울러 다른 정부 기관들에게도 결의 준수를 당부하는 등 확고한 대북제재 이행 조치를 취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도미니카 공화국은 올해부터 안보리 이사국에 합류했으며, 1월 한 달간 안보리 의장을 맡아 활동하고 있습니다.

앞서 호세 싱어 위징거 도미니카 공화국 안보리 담당 특별대사는 2일, 자국 정부의 입장임을 전제로 “외교적이거나 그 외 어떤 이유에서건 대화가 동결됐다고 하더라도 대화 외에는 해결 방법이 없다”며 북한 문제는 대화가 유일한 해법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