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타이완과 통일 지향, 무력 사용 권리 포기 안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타이완 동포에게 고하는 편지'발표 4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중국은 타이완과의 평화적인 통일을 지향하지만, 타이완 통제를 위해 무력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밝혔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오늘(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의 타이완 정책을 천명한 '타이완 동포에게 고하는 편지' 발표 4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통일은 타이완을 중국 일부로 인정하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면서, 중국이 홍콩을 통치하는 방식인 '일국양제'의 타이완 모델이 통일을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런 목표를 달성하고 타이완의 독립을 막는 데 필요한 모든 옵션을 보유할 것이며, 무력 사용을 포기한다는 약속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외부 세력의 간섭과 극소수 타이완 독립주의자들과 그들의 활동을 겨냥한 것이라고 시 주석은 덧붙였습니다.

한편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은 이날 기자들에게, 대다수 타이완 국민은 '일국양제'를 강력히 반대한다면서, 타이완의 민주주의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