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 홍수· 산사태 75명 사망


열대성 저기압 영향을 받은 필리핀 '카마린 노르테에'에 태풍이 지나간 후 파괴된 집의 잔해가 보인다.

지난 주말 필리핀 중부 지방을 휩쓴 열대성 저기압의 영향으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75명이 숨졌습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열대성 저기압 오스만이 중·북부 457개 마을을 강타해 최소 75명이 사망했다”고 어제(31일) 언론에 밝히고, “16명이 실종된 상황”라고 덧붙였습니다.

당국은 4만여 가구 약 19만2천 명이 크고 작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2만5천 명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습니다.

오스만은 지난달 29일 필리핀 중부를 관통하면서 세력이 점차 약해졌지만, 영향권에 든 비콜과 동부 비사야 지역에 며칠 동안 폭우가 쏟아져 산사태와 큰 홍수를 일으켰습니다.

이 때문에 주요 도로가 폐쇄됐고, 폭우로 전기 공급이 끊기는가 하면, 항공편 36편이 결항됐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알바이, 카마린 수르, 카마린 노르테, 소르소곤 지방 등 주요 피해 지역을 국가재난 지역으로 선포하고 구호물자를 신속하게 공급할 방침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