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레인, 시리아 주재 대사관 업무 재개


하마드 빈 이사 알 칼리파 바레인 국왕. 바레인은 아랍에미리트(UAE)에 이어 시리아에 대사관을 재개할 것이라고 28일 발표했다.

중동 나라 바레인이 시리아 주재 대사관 업무를 다시 시작한다고 오늘(28일) 발표했습니다.

바레인 외교부는 오늘(28일) 성명을 내고 대사관 업무 재개가 대시리아 관계의 중요성을 확인해준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또 시리아의 평화를 위한 아랍세계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바레인은 '아랍의 봄' 민중봉기가 일어난 다음해인 2012년 3월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 있는 대사관을 폐쇄하고 외교관들을 철수시킨 바 있습니다.

어제(27일)는 아랍에미리트(UAE)가 시리아 주재 대사관을 재가동했습니다.

바레인과 아랍에미리트가 대사관 문을 다시 연 것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아랍연맹(AL)은 시리아를 회원국으로 다시 받아들이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랍연맹은 2011년 11월 반정부 시위에 대한 유혈 진압 등을 이유로 시리아의 회원국 자격을 정지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