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비핵화 압박 심해질수록 북한 사이버 공격 가능성 커져”


미국 법무부 트레이시 윌키슨 검사가 지난 9월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국적자 박진혁을 소니 영화사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대북 압박 캠페인이 커질수록 북한의 사이버 공격 가능성이 더 커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만이 아니라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사이버 전문가들은 지적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워싱턴 DC에서 지난 13일 열린 사이버 전쟁 관련 세미나에서 북한의 미국 정부 해킹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미국의 대북 최대 압박 캠페인이 지속되면 북한은 사이버 공격을 더 강화할 수 있으며 역량과 규모를 더 확장해 과거 소니 픽쳐스 해킹이나 워너크라이 사이버 공격을 뛰어 넘는 수준에 이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자칫하면 미국과 동맹국들의 대응 수준을 뛰어 넘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민주주의수호재단의 데이비드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한국을 넘어서 큰 사이버 위협을 펼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 "I’d look at this as North Korea really mapping the cyber battle space… Matter of time before we see North Korea conducting influence operations beyond South Korea."

미국 보안업체들도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라자루스 등 북한 해커 조직을 집중 추적해온 보안업체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드미트리 알페로비치 공동 창업자는 미국이 비핵화에만 중점을 두면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자칫 소홀히 다룰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드미트리 알페로비치 크라우드스트라이크 공동창업자] "Main problem with Iran and NK are nuclear programs. Unless you make it your top priority, you really have a little chance of deterrence."

이란과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정책의 최우선 순위로 삼지 않는 이상 사이버 위협을 막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존 칼린 전 국무부 정보조사국장도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진행 중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존 칼린 전 국무부 정보조사국장] "The fact today is thousands and thousands of companies are paying ransom so it continues to be quite lucrative."

또 북한 해킹에 당한 수 천여 기업들이 피해 복구를 위해 북한에 금전을 지불하고 있으며, 북한은 이를 통해 상당한 수익을 올린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은 아직 중국과 러시아에 뒤지지만 조만간 국가의 중요 기밀 정보까지 빼낼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