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총리, 중국 공식방문 일정 시작..."한반도 비핵화 협력 논의"


중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가 2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회담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25일) 중국에 도착해 사흘간의 공식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일본 총리가 중국을 방문한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입니다.

아베 총리는 출국 전 기자들에게, "양국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 올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양국이 지역과 세계의 번영에 큰 책임을 공유하고 있고, 이런 공통 인식 위에 흉금을 터놓고 제대로 서로 이야기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중국 측과 한반도 비핵화와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 방안,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강화, 동중국해에서 평화와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방문 첫날 리커창 총리와 회동하고, 중-일 평화우호조약 체결 40주년 기념식 등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어 이튿날인 내일(26일)은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열고 만찬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기업인 500여 명도 이번 방문에 동행한 가운데, 일본과 중국은 제3국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중일 평화우호조약 체결 40주년이라는 중요한 시기를 맞아 양국이 협력 동반자 관계와 협력 기회를 확인하고, 중일 관계를 발전시키기를 희망한다"며 "아베 총리의 방중이 원만하게 성공하고, 풍부한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