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10월 예정된 미-중 외교안보 대화 취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국이 10월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이던 미국과의 외교안보 분야 고위 회담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 등 미 언론들은 어제(30일) 미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중국이 관련 회담을 취소했으며, 회담 재개 여부도 알 수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행정부 관리는 이번 회담 취소가 미국의 중국군 당국 제재와 남중국해 문제 등 최근 빚어진 광범위한 갈등과 연관된 것인지 분명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6월 워싱턴에서 외교안보 대화를 연 데 이어 이달에는 짐 매티스 국방장관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베이징을 방문해 2차 회담을 가질 예정이었습니다.

미국과 중국 정부 모두 회담 취소 보도와 관련해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8일 최근 미-중 갈등과 관련해 "공포에 빠질 이유가 없다"면서도, 중국은 미국의 통상 압력과 협박에 타협하거나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