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보좌관 “미국, 생화학무기 등 모든 북한 무기 제거하길 원해”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미국이 북한의 생화학무기를 포함한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를 제거하길 원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과거에도 북한의 생화학무기 폐기가 협상 대상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언급했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볼튼 보좌관이 북한의 생화학 무기 프로그램을 언급하면서 ‘제거되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볼튼 보좌관] “I can tell you we have said we want the elimination of all North Korea’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programs, whatever they might be.”

볼튼 보좌관은 18일 백악관에서 열린 ‘국가 생물무기방어 전략’과 관련한 언론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협상에서 왜 생물무기와 관련된 사안이 제기되지 않느냐’는 질문에“미국은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의 제거를 원한다고 말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언급한 대량살상무기에 대해 “그 종류가 어떤 것이든 상관이 없다”며 생화학무기도 포함됐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의 입에서 북한의 생화학무기가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볼튼 보좌관은 지난 6월20일 미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수십 년 동안 개발해 온 핵무기 프로그램과 생화학무기, 탄도미사일을 포기할지에 대한 결정적이고 극단적인 선택을 마주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에게 이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 5월 VOA와의 인터뷰에서도 미-북 정상회담에서 “화학과 생물 무기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핵무기와 생화학 무기 없이도 안전해질 수 있다고 믿는다면 이런 무기들을 포기하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지적했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2월 말레이시아 국제공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신경화학무기인 VX를 이용해 살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후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은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북한의 생화학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내비쳐 왔습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도 17일 개최된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이 김정남을 치명적인 신경작용제 VX로 암살했을 당시에도 미국은 생화학무기 기술이 북한으로 가는 것을 막으려 했다”며 관련 사건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When North Korea assassinated Kim Jong Nam with VX, a deadly nerve agent, the United States moved to strengthen UN controls on the flow of chemical and biological weapons technology of North Korea. Russia agreed with us in the Security Council but turned around and again blocked the sanctions committee from updating its 12 year-old sanctions list.”

그러면서 러시아도 이 같은 내용에 동의했지만 이후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12년된 관련 리스트를 업데이트하려 할 때 이를 막았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