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지중해 건너는 난민 18명 중 1명 사망"


지난달 12일 리비아 해안에서 유리섬유 보트를 타고 지중해를 건너려던 이주민들이 구조되고 있다.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유입되는 난민 등 이주민 수는 줄었지만, 도중에 사망하는 비율은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난민기구(UNHCR)가 오늘(3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북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유입된 난민 등 이주민은 모두 7만2천10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정도 줄었습니다.

이 같은 감소세는 리비아와 이탈리아 등지에서 감시 활동이 강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 기간 난민과 이주자 등 1천100여 명이 바다에서 익사하거나 실종돼, 사망률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증가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이는 유럽으로 향하는 난민 18명당 1명 꼴로 사망하는 셈입니다.

보고서는 리비아 당국이 국제 민간기구들의 난민 수색, 구조 활동을 제한하면서 난민들의 여정이 더 어려워졌다고 비판했습니다.

뱅상 코슈텔 유엔난민기구 지중해 담당 특사는 "리비아 해안경비대의 감시 활동이 강화되면서 난민 브로커들이 더 많은 위험을 감수하면서 난민, 이주자들을 배에 태워 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