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턴불 호주 총리 사퇴...후임에 스콧 모리슨 재무장관


호주 신임 총리로 선출된 스콧 모리슨 재무장관이 24일 호주 캔버라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맬컴 턴불 호주 총리가 집권당 내부의 갈등으로 사퇴하고, 스콧 모리슨 재무장관이 새 총리로 선출됐습니다.

모리슨 재무장관은 오늘(24일) 집권 자유당 대표 선거에서 결선투표 끝에 피터 더튼 전 내무장관을 45대 40으로 누르고 당 대표로 선출됐습니다.

의원내각제를 실시하고 있는 호주에서는 집권당 대표가 총리를 맡습니다.

이에 따라 턴불 총리는 지지율 하락과 당내 지도부 갈등 속에 3년 임기를 약 1개월 앞두고 물러났습니다.

모리슨 장관은 총리로 확정된 뒤 기자회견에서 "당내 화합과 국가통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리슨 신임 총리는 2007년 정계에 진출한 뒤 이민장관과 복지장관 등을 지냈으며, 당내에서는 보수파로 분류되지만 온건 성향의 의원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언론들은 자유당 내 보수강경파와 온건파 간의 오랜 갈등이 턴불 총리가 추진한 온실가스 정책을 계기로 고조돼 지도부 교체로 이어졌다고 분석했습니다.

호주에서는 지난 10년 동안 6번의 총리 교체가 이뤄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