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박타박 미국 여행] 정겨운 고향 같은 곳, 웨스트버지니아 (1)


웨스트 버지니아주로 들어서는 고속도로에 걸린 표지판.

미국 50개 주는 하나같이 저마다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독특한 매력을 갖고 있습니다. 동화 속 풍경처럼 예쁜 곳도 있고요. 마치 태초의 모습을 보여주는 듯, 자연의 위대함과 신비로움을 보여주는 곳도 있죠. 그런데요. 얼마나 좋으면 마치 천국과 같다고 노래하는 곳도 있습니다. 바로 동남부에 있는 웨스트버지니아주인데요. 미국 곳곳의 문화와 풍물, 다양한 이야깃거리 찾아가는 타박타박 미국 여행, 오늘은 웨스트버지니아 이야기 들려드립니다.

[타박타박 미국 여행 오디오] 정겨운 고향 같은 곳, 웨스트버지니아 (1)
please wait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10:01 0:00

흘러나오는 이 노래는 미국의 컨트리음악 가수 '존 덴버(John Denver)의 'Take me home, country roads'라는 노래입니다. 미국은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7~80년대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았던 아주 유명한 노래인데요. '나를 고향, 그 시골길로 데려가 주세요.'라는 이 노래가 바로 웨스트버지니아를 천국 같은 곳이라고 노래하고 있습니다.

이 노래 덕분에 웨스트버지니아가 어디 있는 곳인지, 어떤 곳인지도 모르는 많은 사람의 마음속에도 왠지 웨스트버지니아는 정겨운 마음의 고향처럼 느껴지는 곳이기도 한데요.

"웨스트버지니아는 천국과 같은 곳, 블루리지산맥(Blue Ridge Mountains)과 셰넌도어강(Shenandoah River), 웨스트버지니아의 산골 여인들, 바다를 모르는 광부의 아내, 어둡고 먼지 낀 하늘..."

언제 들어도 정겹고 포근한 존 덴버의 이 노래 속에 웨스트버지니아의 모든 것이 다 담겨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이 노래는 웨스트버지니아주를 대표하는 공식 주가 중의 하나기도 합니다.

웨스트버지니아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버지니아주의 서쪽에 있는 주입니다. 동쪽과 남쪽으로 버지니아와 접해있고요. 메릴랜드,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주 등으로 둘러싸여 있죠. 주 면적은 6만3천km², 북한의 절반만 하고요. 미국 50개 주 가운데서는 41번째로 작은 곳입니다.

웨스트버지니아는 주 자체가 거대한 애팔래치아 산맥 고원지대에 자리 잡고 있어 주 평균 고도가 해발 450m가 넘고요. 주의 대부분이 산과 숲으로 되어 있습니다. 어딜 가나 눈앞에 산자락이 펼쳐지기 때문에 '산의 주'라는 별명도 갖고 있습니다. 웨스트버지니아 주민 조희운 씨가 소개하는 웨스트버지니아 모습 한번 들어보시죠.

[녹취: 조희운 씨] "여기는 친환경적인, 말하자면 하늘이 맑고, 산이 아주 좋고 물이 좋고, 환경이 참 좋아요. 한국으로 치면 강원도 비슷해요. 산이 상당히 깊고, 나무들도 많고 산세도 깊고 그래요."

웨스트버지니아 주민 김순옥 씨도 한국 강원도와 상당히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하는데요.

[녹취: 김순옥 씨] "맨 처음 이곳으로 이사 왔을 때 너무나 많은 산등성이로 연속된 많은 산들을 옆에 끼고 산길을 따라서 이사를 왔는데요. 큰 도시와는 다른 경험을 가진 거라고 생각합니다. 마을에 들어오니까 처음에는 놀랄 정도로 길이 좁고, 언덕길들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살면서 여기 상황을 자세히 들여다보니까, 산간 지역의 특성이 장점으로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

산간 지대다 보니 요즘 웬만한 곳에는 다 있는 인터넷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곳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 주민들에게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하네요.

[웨스트버지니아 주민] "네, 우리가 좀 다르죠. 많은 사람이 우리가 너무 구식으로 살고 있다고 말할 거예요. 하지만 전부터 늘 그렇게 살아왔고요. 불편하지 않아요. 저희들의 사는 방식이 큰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친구를 만나고 싶으면 그냥 전화하고요. 화상으로 통화를 하는 대신, 저희는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낚시를 하러 가고, 등산을 하죠"

산이 깊으면 꽤 추울 것도 같은데, 웨스트버지니아 날씨는 어떤지 조희운 씨의 이야기 한번 들어보시죠.

[녹취: 조희운 웨스트버지니아 한인회 이사장] "날씨는 4계절 다 있고요. 한국 날씨하고 똑같아요. 봄, 여름, 가을, 겨울 다 있는데요. 겨울에 눈이 좀 많이 오죠. 여름에 비도 많고, 그래서 여기 농작물 같은 것도 잘되고요. 산림도 좋고 그런 것 같아요."

산간 지대다 보니 사시사철 펼쳐지는 풍경이 정말 아름답다고, 웨스트버지니아 주민들 이구동성 이야기합니다.

[녹취: 조희운 씨] "봄, 여름 좋고, 겨울에는 더 좋아요. 나무 눈꽃이 펴서 이루 말할 수 없어요. 카메라로 계속 찍고 싶을 만큼, 여긴 단풍이 좀 다른데요. 가까이서 보면 잎이 크고 단풍이 별로 볼 게 없는데, 멀리서 보면 엄청 아름다워요."

[녹취: 김순옥 씨] "가을에는 따로 단풍 구경 갈 필요가 없어요. 웨스트버지니아 오시는 길만 봐도 충분히 단풍을 구경할 수 있어요. 거기부터 웨스트버지니아 안까지 양쪽이 완전히 단풍길이에요. 산등성이 산이 얼마나 많은지 제가 한번 세보려다가 결국은 못 세었는데요. 3시간 반이나 4시간 가는 그 길 전체가 다 단풍길이예요. 색깔이 가지가지 이뻐요. 아주 아름다워요."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그래프톤.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그래프톤.

타박타박 미국여행 함께 하고 계십니다.

미국 역사에서 남북전쟁은 버지니아 서쪽에 웨스트버지니아라는 새로운 주를 탄생시킨 사건이기도 합니다. 흑인 노예해방을 둘러싸고 아버지와 자식이, 형과 동생이 의견이 서로 달라 한 명은 노예 해방을 지지하는 북군에, 한 명은 노예 해방을 반대하는 남군에 지원하는 일도 다 있었다고 하는데요. 이런 대립과 갈등의 상징 같은 예가 바로 버지니아주에서 웨스트버지니아가 분리된 겁니다. 대농장이 많이 있어 노동인력이 많이 필요했던 동부 버지니아와는 달리 대부분 산간지대였던 서부 버지니아 주민들은 흑인 노예제에 반대했기 때문인데요.

현재 버지니아주는 미국에서 부자 주 순위를 꼽으면 늘 손가락 안에 드는 잘사는 곳입니다. 하지만 웨스트버지니아는 끝에서 세 번째, 네 번째 하는 못사는 곳인데요. 글쎄요. 이런 지표만 놓고 본다면 지금의 웨스트버지니아 주민들, 선조들의 판단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사람들 혹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웨스트버지니아는 또 미국의 어머니날이 탄생한 발상지기도 한데요. 남북 전쟁 당시, 웨스트버지니아에 사는 '앤 마리 리브스 자비스'라는 한 여성이 주축이 돼서, 전쟁 때문에 아들들이 서로 싸우거나 죽은 어머니들을 위한 모임이 추진됐는데요. 그러면서, 내전으로 나뉜 가족들이 다시 만나는 'Mother's Friendship Day'라는 기념일도 만들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1905년, 앤은 안타깝게도 사망하고요. 그 딸인 애나 자비스가 이런 어머니를 기린 게 바로 어머니날의 유래입니다. 김순옥 씨 이야기도 들어보시죠.

[녹취: 김순옥 씨] "웨스트버지니아에 그래프톤이라는 시골이 있는데, 애나 자비스라는 딸이 자기 어머니 앤 마리 리브스 자비스라는 어머니를 기념하기 위해 어머니날이 시작됐어요. 그 엄마가 떠난 후에 딸이 어머니가 다니던 교회에 요구해 어머니를 기념하기를 요구했고, 그것이 각주에 퍼져서 이것이 정치적으로 중요한 이슈가 됐어요. 결국 1914년 정식으로 (우드로우) 윌슨 대통령이 5월 둘째 주를 마더스데이(Mother's Day)로 선포해 미국 전역에서 기념하게 됐습니다. 그러니까 결국 어머니날의 발상지가 웨스트버지니아 그래프톤인 겁니다."

한국이나 미국에서는 어머니 날이 되면 카네이션 꽃을 다는 전통이 있는데요. 애나 자비스가 첫 어머니날 기념행사 때 카네이션 꽃을 준비해 교인들에게 나눠준 데서 유래합니다. 많은 꽃 중에서 카네이션 꽃을 고른 건 평소 어머니 앤이 가장 좋아했던 꽃이 카네이션이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네, 미국 곳곳의 문화와 풍물, 다양한 이야깃거리 찾아가는 타박타박 미국 여행, 시간이 다 됐네요. 다음 주 웨스트버지니아 사람들의 살아가는 이야기 더 들려드리겠고요. 오늘은 여기서 인사드릴게요.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박영서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