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인 절반 “미국 없이도 유럽 방위 가능”


미군 해병대가 지난 6월 리투아니아에서 열린 나토 합동 군사훈련에 참가했다.

독일 국민 절반 이상이 미국의 도움 없이도 유럽은 스스로 지켜낼 수 있다고 여론조사에서 답했습니다.

23일 공개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독일 동부 지역 응답자 60%는 유럽은 군사적으로 미국을 필요치 않다고 답했습니다. 또 독일 서부 지역 주민 55%는 미국이 필요 없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37%만이 유럽은 미국의 군사적 도움에 의존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독일인 84%는 독일이 러시아의 포로가 됐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독일이 러시아에서 막대한 천연가스를 수입하고 있다고 독일이 러시아의 포로가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나토 정상회의에서 유럽 동맹국들이 자체 국방비를 충분히 부담하지 않으면 미국은 유럽에 대한 군사 지원을 거둬들일 수 있다고 경고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