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도쿄 사린가스 테러범 옴진리교 교주 6일 사형집행


6일 일본 도쿄 시내에서 신문사 직원들이 옴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의 사형집행 소식이 1면에 난 신문을 시민들에게 건네고 있다.

지난 1995년 일본 도쿄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 사건을 저지른 옴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 등 관련자 7명에 대한 사형이 6일 집행됐습니다.

이날 사형 집행은 도쿄구치소에서 사전예고 없이 이뤄졌으며, 이후 일본 법무성이 형 집행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1995년 3월 도쿄 지하철에서 출근길 승객을 대상으로 사린가스를 살포해 13명이 숨지고 수천 명이 다쳤습니다. 또 사린가스 범행 이전에도 여러 건의 살인에 가담했습니다.

주범 아사하라에 대한 형 집행은 1995년 5월 체포 이후 23년 만에 이뤄진 것입니다.

당시 옴진리교 테러와 연루돼 모두 13명이 사형 판결을 받았고, 오늘 이 중 7명에 대한 사형집행이 진행됐습니다.

옴진리교는 교주 아사하라 쇼코가 1980년대에 만든 신흥종교로 사린가스 테러를 포함해 납치·테러 사건으로 29명의 목숨을 앗아갔습니다.

일본 당국은 사린가스 테러가 발생한 1995년 옴진리교의 종교법인 자격을 취소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