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OC "북한, 도쿄·베이징 올림픽 참가"


31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북한이 오는 2020년 도쿄 여름철 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겨울철 올림픽에 참가할 계획이라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오늘(31일) 밝혔습니다.

2박3일 북한 방문을 마치고 이날 스위스로 돌아가는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바흐 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쿄와 베이징 올림픽에 북한 선수들이 나서는 것을 적극 지지하겠다고 말했다"면서 "IOC는 북한의 올림픽 출전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밝혔습니다.

바흐 위원장은 어제(30일) 김정은 위원장과 약 30분 동안 공식 회담을 했고, 이에 앞서 평양 능라도 5·1 경기장에서 관중 10만여명과 함께 축구 경기를 관람하면서 45분 가량 환담했습니다.

바흐 위원장은 “매우 성과 있는 방북이었고 좋은 결과를 도출해냈다"면서, 북한 측과 “많은 논의를 했고 회의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짧은 시간동안 준비해 남북한이 공동 입장하며 평창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었던 것을 평가했고, (이런 상황이) 올림픽 정신과 더불어 한반도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입장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늘 북한 조선중앙TV도 두 사람의 만남을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바흐 위원장에게 “이번 (평창동계) 올림픽경기대회는 올림픽으로서도 성공했을 뿐 아니라 북과 남에 새로운 화합의 장을 마련한 특별한 의미를 가지는 올림픽이었다”며 “얼어붙었던 북남 관계가 올림픽을 계기로 극적인 해빙기를 맞이할 수 있는 것은 전적으로 그 기회를 제공해주고 길을 열어준 국제올림픽위원회의 공로"라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