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김정은 방중설...백악관 “사실 확인 안 돼”


26일 중국 베이징의 영빈관인 댜오위타이 주변 경비가 크게 강화된 가운데, 일부 차량이 검문을 거쳐 출입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이징을 방문 중이라고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해외인 중국을 방문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아직까지 정확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언론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1년 집권한 뒤 첫 해외 방문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해당 소식통들은 김정은의 체류 일정이나 누구를 만날지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일본의 니혼TV는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 시 전용열차로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특별열차가 이날 베이징 시내로 들어오는 장면을 촬영해 보도했습니다.

이후 북한 대표단은 베이징역에서 하차한 뒤 자동차로 옮겨 타 영빈관으로 사용되는 댜오위타이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언론들은 북한 대표단이 만찬 시간에 맞춰 인민대회당으로 향한 뒤 밤 10시30분쯤 다시 댜오위타이로 돌아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날 인민대회당 인근에는 북한대사관 차량들이 대거 목격됐었으며 앞서 압록강쪽의 북.중 접경도시인 단둥에서도 평소보다 강화된 경비 태세가 확인된 바 있습니다.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이 26일 백악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샤 대변인은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다는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에 확실한 사실인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이 26일 백악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샤 대변인은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다는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에 확실한 사실인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한편 백악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다는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이를 확인할 수 없으며 확실한 사실인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라즈 샤 부대변인] “We can’t confirm those reports. We don’t know they are necessarily true.”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도 북한 문제를 다루는 미국의 상황이 과거보다 좋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라즈 샤 부대변인] “What I will just state though is where we are with North Korea is in the better place than where we used to be, because of the President’s maximum pressure campaign in conjunction with dozens of countries around the world has paid dividends and has brought North Koreans to the table. So we are looking forward to the potential summit some month in advance.”

전세계 수십개의 국가들과 협력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압박 캠페인이 성과를 나타내고 있으며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오게 했다는 겁니다.

아울러 몇 달 후 열릴 미-북 정상회담을 고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이날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설과 관련해 “관련 첩보가 있어 예의주시 하고 있다”며 “아무것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현재 북중 관계가 최악인데 김 위원장이 전격적으로 방중했을 가능성이 있을까 싶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의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레브리핑에서 북한 고위 관리가 단둥에 도착한 것이 사실인지를 묻는 질문에 전혀 알고 있는 게 없다고 답했었습니다.

한편 한국의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공개활동을 자제하고 있는 것과 관련된 논평 요청에 “그 부분에 있어서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북측도 정상회담이 잡혀 있는 상황이고 하니 관련된 준비들을 하지 않느냐, 그렇게 생각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