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틸러슨 “대북 압박, 기대 뛰어넘는 성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3일 경질이 발표된 후 국무부 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틸러슨 장관이 회견문을 읽은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이달 말로 국무부를 떠나게 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캠페인을 가장 중요한 외교적 성과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제재의 범위 뿐 아니라 효과가 크게 확대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틸러슨 장관은 동맹과 협력하면서, 대북 최대 압박 캠페인으로써 거의 모든 이들의 기대를 뛰어넘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First working with allies, we exceeded the expectations of almost everyone with the DPRK maximum pressure campaign.”

틸러슨 국무장관은 경질 사실이 알려진 13일 오후 국무부 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그 동안 국무부와 파트너 국가들이 거둔 성과를 평가하고 싶다며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가장 먼저 언급했습니다.

이어 자신이 국무장관으로서의 첫 역내 순방에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고 발표함으로써, 제재의 범위 뿐 아니라 효과를 극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단계가 시작됐다고 회고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With the announcement on my very first trip as Secretary of State to the region, that the era of strategic patience was over and we commenced the steps to dramatically increase not just the scope, but the effectiveness of the sanctions.”

그러면서 국무부는 모든 대사관과 공관이 대북 압박을 최고 수위까지 끌어올리도록 하면서, 전 세계 모든 나라에서 파트너와 동맹들을 참여시키는 세계적인 캠페인을 펼쳤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The department undertook a global campaign to bring partners and allies onboard in every country around the world with every embassy and mission raising this to the highest levels, and every meeting I’ve had throughout the year, this has been on the agenda to discuss.”

또 이 문제는 자신이 일년 내내 가진 모든 만남에서 논의 주제가 돼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 계정에서 틸러슨 장관의 봉직에 감사한다며 틸러슨 장관 해임을 발표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회견에서 해임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로 통화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존 설리번 부장관에게 권한을 위임하고 오는 31일 퇴임하겠다고 밝혔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