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경찰, '히잡 반대' 여성 29명 체포


이란 테헤란 시내에서 히잡을 쓴 여성들이 걸어가고 있다. (자료사진)

이란 경찰이 공공장소에서 머리에 히잡을 착용하지 않은 여성 29명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란 관영 'ILNA' 통신은 오늘(2일) 체포된 여성들은 '공공질서 위반' 혐의로 검찰에 인계될 것이라며 이 같이 보도했습니다.

최근 이란에서는 사회연결망서비스 (SNS) 등을 중심으로 여성이 막대기에 히잡을 매달아 흔들면서, 히잡 착용을 강요하는 종교적 규율에 항의하는 '1인 시위'가 번지고 있습니다.

이란 여성들은 1979년 이슬람혁명 이후 외부에 나갈 때 의무적으로 히잡을 써 머리를 가려야 합니다.

모하마드 자파르 몬타제리 이란 검찰총장은 최근 '히잡 반대' 시위와 관련해 "외국인들에 의해 자극받은 '사소하고 유치한' 행동"이라고 비난했습니다.

'AFP' 통신은 앞서 저명한 인권 변호사를 인용해 구금된 여성 한 명은 10만 달러가 넘는 보석금을 주고 석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이란에서 1인 시위는 아직 조직적이지는 않지만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