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탈북자 등 고문 피해자 지원기금 공모


한국 경기도 파주시 통일전망대에 설치된 TV에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 관한 영상이 나오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이 세계 각 국의 고문 피해자를 지원하는 민간단체들을 대상으로 기금 지원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들도 이 기금의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 사무소가 ‘유엔 고문 피해자를 위한 자발적 기금’을 지원 받을 민간단체들의 신청을 접수하고 있습니다.

마감시한은 오는 3월1일이며, 지원금은 내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사용될 예정입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 사무소는 고문 피해자와 그 가족들을 직접적으로 지원하는 단체들에게 기금이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981년 유엔총회 결의를 통해 만들어진 이 기금은 지금까지 전 세계 630 단체에 1억8천만 달러 이상을 지원했습니다.

서울에 정착한 탈북자들도 이 기금의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한국의 대북인권단체인 ‘북한인권정보센터’는 지난 2014년부터 이 기금을 지원받아 고문 피해 탈북자와 가족들을 돕고 있습니다.

이 단체의 김민주 연구원은 지난 해 VOA와의 인터뷰에서, 탈북자들은 주로 중국으로 탈출했다 북한으로 강제 송환되는 과정에서 고문을 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주 연구원] “피해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손과 발 등을 무자비하게 때리거나 거짓 증언을 강요하는 심리적 고문 등 다양한 형태의 고문이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김 연구원은 이런 고문이 반복적으로 자행되면서 피해자들이 극도의 공포감을 느끼게 되고, 고문 상황에서 벗어나더라도 고문 후유증으로 인해 고통 받는 생활이 이어진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고문 피해를 당한 후에 불안이나 우울, 지속적인 악몽과 극도의 공포에 휩싸이는 심리적 문제에 직면한다며, 이런 점에 맞춰 심리상담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주 연구원] “상담사가 고문 피해자 분을 만나서 심리 상담을 진행하는데 현재 경험하고 있는 심리적 문제에 대해서 함께 해결하도록 도와주고 있습니다.”

아울러 피해자들이 한국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 체험과 진로 교육, 직업 훈련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는 지난 2014년 발표한 최종보고서에서 북한 당국이 심문 과정 중에 탈북자들에게 심각한 구타와 다른 형태의 고문을 조직적으로 자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여성들에게는 성폭력과 강제낙태까지 자행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에서 세 번째 강제북송된 뒤 구금 중 강제로 낙태를 당한 경험이 있는 지현아 씨가 COI청문회에서 증언한 내용입니다.

[녹취: 지현아] “낙태라는 게 여기서는 마취를 하고 수술을 하는데 북한에서는 마취도 안하고 그냥 책상 위에 눕혀 놓고 바로 수술에 들어갔었습니다. 그래서 그 때 출혈이 엄청 심했고요”

COI 보고서는 탈북자들 뿐 아니라 다른 구금자들에 대해서도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고문이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심문기간 동안 피의자를 제압해 완전한 자백을 받아내기 위해 피의자에게 조직적으로 모욕, 위협과 고문을 가하고 있다는 겁니다.

보고서는 고문 사용은 북한 내 심문 과정에서 고질적으로 일어나는 행태라며, 특히 정치범죄 관련 사건에서 두드러진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