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일 총리 시정연설 "개헌 논의 착수, 방위력 증가"


22일 일본 도쿄 의회에서 아베 신조 총리가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22일) 의회 시정연설을 통해 개헌 추진 의지를 다시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헌법은 국가의 형태와 미래의 모습을 말하는 것"이라면서 "후손들을 위해 미래를 향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 나가야 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각 당이 헌법의 구체적인 안을 국회에 제안하고, 깊은 논의를 통해 진전을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개헌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하지는 않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의 '전쟁 포기'와 '전력 보유 불가'를 명시한 이른바 '평화헌법' 9조를 수정하려고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이날 연설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을 거론하며 "북한이 정책을 바꾸도록 어떠한 도발 행동에도 굴하지 않고 의연한 외교를 전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안보정책의 근간은 스스로 행하는 노력"이라며 "안보환경을 직시해 방위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