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구석구석 미국이야기] 노스다코타 난민 소녀들의 사랑 나눔


미국 노스다코타주에서 남수단 출신 난민 소녀 마리아 투야 양이 무료 배급 봉사를 준비하며 식료품 상자를 나르고 있다.

미국 곳곳의 다양한 모습과 진솔한 미국인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구석구석 미국이야기 입니다.

[구석구석 미국이야기 오디오] 노스다코타 난민 소녀들의 사랑 나눔
please wait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10:07 0:00

미국에서 난민들이 가장 많이 정착하는 곳 중 하나가 바로 중서부에 있는 노스다코타주입니다. 매년 400명의 난민이 노스다코타주의 최대 도시인 파고에 도착한다고 하는데요. 난민이라고 해서 지역 사회로 도움만 받느냐? 아니라고 합니다. 오늘 만나볼 주인공은 난민으로 미국에 정착한 데다 아직 나이도 어린 여중생들인데요. 자신들보다 더 처지가 어려운 이웃들을 돌보고 있다고 합니다. 이들 소녀에게 과연 어떤 사연이 있는 걸까요?

“첫 번째 이야기, 난민 소녀들의 사랑 나누기”

노스다코타주의 겨울은 만만치가 않습니다.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추운 날씨지만, 여학생 두 명이 열심히 짐을 날라 건물 안으로 들입니다. 네팔에서 온 16살 푸자 체트리 양과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온 18살 마리아 투야 양. 입에선 하얀 김이 나오고, 낑낑대는 소리가 절로 나지만, 무거운 상자를 나르고 정리하는 모습이 꽤나 능숙한데요. 이들 소녀가 상자에서 꺼낸 것은 바로, 갖가지 통조림과 즉석식품 같은 식료품입니다.

[녹취: 마리아 투야] “사실 우리 집 냉장고를 열어 봐도 먹을 게 거의 없지만, 저보다 더 필요한 분들이 있으니까요.”

마리아 양, 자기 집에 먹을 것도 없는데, 도대체 이런 식료품을 누구를 준다는 걸까요?

[녹취: 푸자 체트리] “음식을 받아 나가시는 분들의 얼굴에서 기쁨과 감사함을 읽을 수 있어요. 음식을 받으러 오실 때쯤이면 집에 먹을 게 거의 다 떨어지셨을 때니까요.”

푸자 양의 해맑은 미소에 음식을 받아가는 사람들의 표정도 한결 밝아지는데요. 식료품을 받아가는 사람들은 바로 도움이 필요한 파고 지역 주민들입니다.

[녹취: 마리아 투야] “4인 가족 이상이면 한 품목당 2가지씩 가져가도 돼요.”

마리아 양과 푸자 양은 ‘레거시어린이재단’이라는 곳에서 운영하는 방과후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레거시어린이재단은 빈곤 계층 어린이나, 난민 출신 어린이 등 어려움에 처한 학생들이 고등학교까지 졸업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에서 도움을 주고 있다고 합니다.

[녹취: 메리 진 딘 대표] “난민 아이들이 학교에서 어려움을 겪는 것 중 하나가, 다른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한다는 겁니다. 생김새도 다르고, 언어도 다르고, 영어를 해도 특유한 억양이 있으니까요. 또 아이들은 학교에서 선생님이 하는 질문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고충도 털어놓습니다.”

메리 진 딘 대표의 말에 푸자 양도 동의합니다.

[녹취: 푸자 체트리] “나이가 맞는 학년에 진급하지 못하니까 친구들이 저를 이상하게 바라봐요. 거기다 진도를 따라가지 못해서 일반 수업에서 제외될 때도 있는데 그럴 땐 정말 상처가 돼요”

푸자 양은 하지만 재단의 활동이 도움이 됐다며 눈물까지 보입니다.

레거시어린이재단은 영어와 수학 과외, 언어 치료 등 교육에서부터 이렇게 지역 사회를 돕는 프로그램까지 진행하고 있는데요. 재단의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학생들이 적지 않다고 합니다. 푸자 양이 좋은 예라고 할 수 있겠죠.

[녹취: 푸자 체트리] “솔직히, 재단의 프로그램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저도 있을 수 없을 거예요. 미국에 와서 무엇을 할지, 어떻게 될지 전혀 몰랐거든요.”

눈물을 멈추지 못하는 푸자 양 옆에서 마리아 양도 고개를 끄덕입니다.

[녹취: 마리아] “레거시 재단 프로그램을 통해 학교생활이나 공부에도 많은 도움을 받았지만, 무엇보다 자신감을 갖게 됐고 또 지도자의 자질을 배우게 돼서 정말 기뻐요.”

그리고 이렇게 도움과 사랑을 받은 아이들은 이제 자신보다 더 어려운 사람을 돕기 위해 손을 내밀고 있습니다. 식료품을 나누는 봉사는 물론, 레거시 프로그램의 다른 친구들과 함께 지역 노숙자 센터를 찾아가 따뜻한 음식과 담요를 나누는 봉사도 정기적으로 하고 있다고 하네요.

[녹취: 푸자 체트리] “제가 받은 사랑을 다른 사람에게도 나누고 싶고 또 누군가의 삶이 좀 더 나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이에요. 친절을 베푸는 작은 행동 하나가 큰 파장을 가져올 수 있다고 믿거든요.”

자그마한 체구지만, 그 누구보다 넉넉한 마음으로 지역 사회를 섬기는 푸자 양과 마리아 양. 이들 덕분에 노스다코타의 춥고 긴 겨울이 조금 더 따뜻해지고 있습니다.

“두 번째 이야기, 실리콘밸리 속의 인도! 인도 이민자들을 위한 노인주택”

미국 캘리포니아 실리콘벨리에 있는 인도 이민자들을 위한 노인 주택 ‘프리야 리빙’.
미국 캘리포니아 실리콘벨리에 있는 인도 이민자들을 위한 노인 주택 ‘프리야 리빙’.

이번엔 추운 노스다코타를 떠나 따뜻한 햇볕이 비치는 미 서부 캘리포니아주로 가 볼까요? 캘리포니아주에 '실리콘밸리'라는 지역이 있습니다. 첨단 과학 기술의 산실로 불리는 이 지역엔 해외에서 온 젊은 과학자들이 많은데요. 특히 인도 출신 이민자들이 많다고 하네요. 그렇다 보니 실리콘밸리엔 이들 젊은 과학자의 부모님들을 위한 공간도 들어섰다고 합니다.

[현장음: 프리야 리빙]

조용한 주택가에 자리 잡은 자주색 건물. 인도 전통 의상을 입은 노인들이 건물을 드나듭니다. 언뜻 보기에도 이국적인 모습에, 마치 인도에 와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드는 이곳, 바로 ‘프리야 리빙’이라는 노인 주택입니다.

[녹취: 아샤 라오라니] “요즘 애들은 다 바쁘잖아요. 일하느라 바쁘고, 제 자식들 챙기느라 정신없는데 괜히 방해하고 싶지 않습니다. 인도에서는 다들 자식들과 함께 살지만, 이렇게 독립적으로, 자유롭게 사는 것도 나쁘지 않아요.”

프리야 리빙에 살고 있는 아샤 라오라니 할머니는 현재의 삶을 무척 만족하는 듯했는데요. 이 노인 주택의 설립자인 아룬 팔 씨 역시 자기 부모님의 만족스러운 노후를 위해 프리야 리빙의 문을 열게 됐다고 했습니다.

[녹취: 아룬 팔] “인도 이민자의 자녀로 자라면서, 이민자들에게 꼭 필요한 부분이 바로 부모님 부양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인도식 노인 주택을 짓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고요. 저희 부모님은 물론이고 여기 거주하시는 어르신들 모두 무척 만족하십니다.”

프리야 리빙에 거주하는 노인들은 같은 고향 출신이다 보니 관심사도 다 비슷한데요. 요가나 명상 등의 수업을 하기도 하고, 친목 도모를 위한 시간도 늘 갖는다고 합니다.

[녹취: 아샤 라오라니] “온종일 친구들과 차를 마시며 대화도 하고, 음식도 같이 만들어 먹고, 산책도 같이 하고, 너무 좋습니다. 여기선 외로움을 느낄 수가 없어요.”

노인들은 일상의 즐거움을 나누는 건 물론이고, 인도의 절기나 명절을 축하하며 고향에서 느끼던 기분을 그대로 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프리야 리빙에 인도 출신만 있는 건 아닙니다. 89살의 카를로스 매캔 씨는 2차 세계대선 참전 용사로,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사람인데요. 원래 살던 노인 아파트가 프리야 리빙으로 바뀌면서 인도 이민자들을 위한 공간이 됐지만, 여전히 이곳을 떠나지 않고 살고 있다고 합니다.

[녹취: 카를로스 매캔]

무엇보다 위치가 너무 좋다는 매캔 씨는 자신이 이용하는 은행과 도서관, 상점들이 근처에 다 있다 보니 이 곳을 떠날 수 없었다는데요. 인도 이민자들과 어울려 살지만, 전혀 불편하지 않다고 했습니다.

인도에서 온 아샤 할머니는 이런 노인 주택이야말로 이민자의 나라인 미국에서 더 많이 볼 수 있는 공간이 되지 않겠느냐고 했죠.

[녹취: 아샤 라오라니] “우리는 구세대이잖아요. 우리가 젊은 세대를 바꿀 수 있나요? 자식들을 따라가야죠. 물론 자식들 하고 여전히 같이 살고 싶어 하는 부모들도 있지만, 어떻게 하겠어요. 미국에 온 이상 부모들의 마음가짐부터 바꿔야죠.”

부모들은 마치 고향에 온 듯 행복한 노후를 즐기고, 자식들은 가까이에서 안심하고 부모를 맡길 수 있는 인도식 노인 주택. 미국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풍경이 아닐까 싶습니다.

네, '구석구석 미국이야기' 다음 주에는 미국의 또 다른 곳에 숨어 있는 흥미로운 이야기와 함께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함께 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