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북 추가 제재 발표… 20개 단체, 개인 12명 포함


한국 서울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북한과 관련된 기관과 개인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했습니다.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 조달에 관여해온 단체 20개와 개인 12명이 추가 제재 대상에 올랐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북한 금융기관과 선박회사를 정면으로 겨냥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에 자금을 조달하거나 불법 거래에 관여한 단체 20개와 개인 12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한국 정부는 10일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금융거래 활동을 차단하기 위해 11일부로 이 같은 조치를 단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치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2번째 이뤄진 대북 독자 제재입니다.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은행은 총 9개로 라선국제상업은행과 농업개발은행, 제일신용은행, 하나은행, 국제산업개발은행, 진명합영은행, 진성합영은행, 고려상업은행, 류경상업은행입니다.

라선국제상업은행을 제외하고는 모두 미국 재무부가 지난 9월 26일 제재 대상에 올린 명단에 포함된 은행입니다.

또 려명해운경영유한책임회사와 조선컴퓨터센터, 조선아연공업총회사, 대원산업회사, 송이무역회사, 조선금벌무역, 능라도룡악무역회사,조선남남협조회사,조선능라도선박회사,대봉선박회사,조선유성선박회사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조선아연공업회사와 조선컴퓨터회사, 송이무역회사는 미국 재무부 제재 대상에도 포함된 회사입니다.

개인으로는 주 벨라루스 정찰총국요원인 김수광과 제일신용은행의 김경혁, 박철남, 류경상업은행의 리호남, 고려은행 리성혁 등 북한 금융기관 소속 10명과 원양해운 소속 김영수, 만수대창작사 소속 김동철을 포함해 총 12명입니다.

개인 제재 대상자는 모두 해외에서 북한 금융거래 활동과 연관된 인물들입니다.

‘고려금강은행’의 차숭준을 비롯한 6명이 중국에서 활동했으며, ‘원양해운’ 관계자인 김영수는 베트남에서 활동했다고 한국정부는 밝혔습니다.

이들 제재 대상 개인과 단체 명단은 11일 0시를 기해 관보에 게재됩니다.

이들의 한국 내 금융자산은 동결되고, 한국 국민이나 기업과의 거래도 금지됩니다.

앞서 한국 문재인 정부는 지난달에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 조달에 관여해온 개인 18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었습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조치를 통해 북한의 불법 자금원을 차단하고, 해당 단체와 개인과의 거래 위험성을 국내 및 국제사회에 환기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며, 나아가 국제사회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 노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