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교황, 로힝야 난민 만나 축성...‘용서’ 재차 강조


1일 방글라데시 다카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 로힝야 난민들을 만나 축복하고 있다. 이들은 미얀마에서 폭력 사태를 피해 방글라데시로 왔다.

방글라데시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이 이슬람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난민들을 만나 가해자들에 대한 용서를 강조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늘(1일) 다카에서 열린 종교 간 회의에서 방글라데시 난민수용소에 있는 로힝야족 16명을 만나 한 명씩 손을 잡고 이야기를 나누며 축성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신을 해친 사람들의 이름으로 가해자들을 용서해야 한다”며, "오늘날 신의 존재는 로힝야족이라고도 불린다”며 이번 아시아 여행 중 처음으로 로힝야족을 언급했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로힝야족 난민은 남성 12명, 여성 2명, 여자 어린이 2명으로 방글라데시 남동부 콕스바자르 난민수용소에 머물고 있습니다.

앞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방글라데시에 도착한 어제 연설을 통해 수만 명의 난민들에게 피난처 등 지원을 제공한 방글라데시 정부를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