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10월 대중수출 급감…대북제재 여파인 듯


지난 9월 중국 접경도시 훈춘에서 북한 번호판을 탄 트럭이 취안허 세관을 통과해 입경하고 있다.

북한의 지난 10월 대중국 수출액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의 여파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해관총서가 23일 발표한 국가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북한의 대중국 수출액은 9천만 달러($90,745,000)로 집계됐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전년도 같은 기간($238,370,000) 보다 약 62%나 급감한 것입니다.

또한, 전달인 9월($145,800,000)과 비교해도 38% 줄었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더욱 강력해진 안보리 대북제재의 여파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이번 자료는 새 안보리 대북제재가 지난 9월5일 발효된 이후 처음 나온 온전한 한 달치 실적이기 때문입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응해 지난 8월5일 채택한 대북결의 2371호에서 북한산 석탄과 철, 철광석, 납, 해산물의 수출을 금지하면서, 30일간 유예기간을 거친 뒤 본격적으로 시행되도록 했습니다.

이어 중국 정부가 대북제재 결의 2371호의 이행을 위해 해당 물품의 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고, 이 조치로 북한의 대중 수출이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한국무역협회가 중국의 해관총서를 바탕으로 작성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북한의 대중 수출액은 26억 3천400만 달러였습니다.

이 가운데 이번에 중국 정부가 수입을 전면 금지한 품목이 차지한 액수는 15억 3천272만 달러로, 전체 대중 수출액의 61.7%를 차지했습니다.

한편, 지난 10월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금액도 2억4천 420만달러로 전월($266,400,000) 보다 8%, 지난해 9월($286,900,000)달러보다 15% 줄었습니다.

이에 따라 10월 북한과 중국 간 무역액은 3억3천490만달러로 지난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