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해커들이 지난해 영국 언론사와 통신, 에너지 회사 등을 해킹했다고 영국 국가 사이버보안센터 책임자가 밝혔습니다.

영국 기업 등에 대한 러시아 해킹 의혹은 그동안 현지 언론에 의해 여러 차례 제기됐지만, 영국 국가 사이버보안센터가 이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국 BBC 등 현지 언론은 15일 영국 국가 사이버보안센터(NCSC) 시아란 마틴 센터장이 "지난해 영국 언론사와 통신회사, 에너지 관련 회사에 대한 해킹 공격에 러시아가 개입됐다는 것을 확인해 줄 수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틴 센터장은 "러시아는 국제적인 체계를 손상시키려 한다"면서 "테레사 메이 총리도 우리가 아는 국제 질서가 침식될 위험에 빠졌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했다"고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해킹 공격과 관련한 구체적 언급은 피했습니다.

앞서 메이 영국 총리는 13일 러시아가 선거에 서방 세계의 불화를 조장하려는 목적으로 선거에 개입하고 있고, 가짜 뉴스를 확신시키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지난 7월 현지 언론은 영국 에너지 분야가 해킹의 목표가 됐고, "국가가 지원하는 해커들이 개입했을 것"이라는 내용의 NCSC 메모를 입수해 보도했습니다.

또 영국 신문 가디언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결정하는 국민투표를 앞두고 여론을 호도하는 많은 트위터 계정들을 러시아가 사용한 것이라는 증거가 발견됐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러시아 측은 이 같은 의혹들을 부인하고 있다고 영국 BBC 방송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