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17일) 2차 세계대전의 전범들을 기리는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는 20일까지 이어지는 추계 예대제 첫 날을 맞아 총리 명의로 공물을 봉납했으며 실제로 참배는 하지 않을 전망이라고 일본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인이 침략전쟁 역사를 미화하는 야스쿠니 신사에 또 다시 공물을 낸데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중국은 일본 정치인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의 전사자들을 기리는 곳이지만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