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스트리아서 보수 성향 최연소 총리 탄생 예상


오스트리아 총선이 치뤄진 15일 현 외교장관이자 국민당 다수인 제바스티안 쿠르츠 대표가 정당선거사무소에서 연설하고 있다.

어제(15일) 치러진 오스트리아 총선 결과 보수 성향의 제바스티안 쿠르츠 국민당 대표가 오스트리아 사상 최연소 총리직에 오를 전망입니다.

오스트리아 내무부는 개표를 거의 마친 현재 외교장관인 제바스티안 쿠르츠 대표가 이끄는 중도보수 성향의 국민당이 31.4%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우파 성향의 자유당은 27.4%로 2위를 기록했으며, 이어 좌파 성향인 사회민주당이 26.7%로 뒤를 이었습니다.

국민당은 자유당과 연정을 구성해 원내 최대 의석수를 차지하면서 올해 31살인 쿠르츠 대표가 총리직을 맡게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난민에 반대하는 정서가 커지면서 엄격한 난민 관련 법률을 선호하는 우파세력에 대한 지지가 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