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우디 국왕 러시아 첫 방문 “석유 생산, 시리아 문제 등 논의”


사우디 국왕으로는 처음으로 러시아를 방문한 살만 국왕(왼쪽)이 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국왕이 어제(4일) 러시아 모스크바에 도착했습니다. 사우디 국왕이 러시아를 공식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살만 국왕은 오늘(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석유 생산을 비롯해 시리아와 이란 문제 등 주요 현안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사우디와 러시아는 전세계 최대 석유수출국입니다.

두 나라는 국제사회의 석유 감산과 관련해 의견이 일치하고 있지만 시리아 내전 사태에 대해서는 의견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사우디는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의 시리아 정권에 맞서 싸우는 반군을 지원하는 반면 러시아는 아사드 정권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살만 국왕은 내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회담한 뒤 7일 귀국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