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23㎞ 지역에서 한국시각으로 오늘(23일) 오후 5시 29분쯤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한국 기상청이 밝혔습니다.

한국 기상청은 지진이 발생한 장소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남동쪽으로 20㎞가량 떨어져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기상청은 "지진의 파형 분석 결과, 자연지진으로 보인다"면서 "지진규모가 크지 않아 강원 양구와 철원에 있는 음파관측소에서도 음파가 감지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기상청은 앞서 지진의 규모를 3.0으로 발표했으나 추후 정밀분석을 통해 3.2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중국의 지진 관측기관인 국가지진대망(CENC)도 오늘(23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인근에서 3.4 규모의 지진이 탐지됐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국가지진대망(CENC)은 그러나 진원의 깊이가 0km라고 밝혔습니다. 통상적으로 자연지진이 아닌 인위적 지진의 경우 진원이 표층과 가까이 관측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앞서 CENC는 이번 지진이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으나 추후 자연지진의 성격을 갖는다고 정정했습니다.

일본 교도 통신과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CENC의 발표를 인용해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인근에서 오늘(23일) 3.4 규모의 지진이 탐지됐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도 한국시각 23일 오후 5시26분경,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서쪽으로 45㎞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5.0㎞라고 밝혔습니다. USGS는 현재로서는 자연지진인지, 인공지진인지 확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유엔 산하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는 "과거 실험보다 작은 강도의 지진활동이 두차례 관측됐다며, 인공지진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