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박타박 미국 여행] '미국에서 가장 큰 주' 알래스카


미국 알래스카주 보퍼트 해의 북극천연자원보호구역에 새끼 북극곰 두마리와 어미 북극곰의 모습이 보인다.

미국 곳곳의 문화와 풍물, 다양한 이야깃거리 찾아가는 타박타박 미국 여행, 오늘은 알래스카주 이야기 들려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타박타박 미국 여행 박영서입니다. 미국 땅이 넓다는 건 대개 다 아실 텐데요. 이 넓은 미국 땅의 5분의 1을 차지하는 주가 있습니다. 바로 알래스카 주입니다. 미국에서 가장 큰 주죠. 미국 곳곳의 문화와 풍물, 다양한 이야깃거리 찾아가는 타박타박 미국 여행, 오늘은 알래스카주 이야기 들려드립니다.

미국의 최북단, 알래스카주의 면적은 172만km² 정도 됩니다. 한반도 전체 면적이 약 22만km²니까 알래스카가 얼마나 큰 주인지 조금 짐작하시겠죠? 네, 알래스카는 남북한을 다 합친 것보다 자그마치 7배 정도나 큰 곳입니다.

알래스카는 미국 본토와는 뚝 떨어져 북미 대륙서북쪽에 섬처럼 있어서 오히려캐나다나 러시아와 더 가까이 접해있는데요. 사실 알래스카는 원래는 러시아 땅이었습니다. 그런데 1867년에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던 러시아로부터 720만 달러를 주고 미국이 이 땅을 사들인 겁니다. 하지만 온통 거대한 얼음밭에 춥디춥기만 한 동토의 땅, 알래스카 구매를 주도했던 윌리엄 스워드 당시 국무장관이 자리에서 물러날 만큼 미국의 여론은 부정적이었다고 해요. 지금 생각하면 스워드 장관의 판단은 미국으로서는 얼마나 고마운 결정이었을까요? 이 알래스카라는 이름도 알래스카가 러시아 땅이었을 때부터 썼던 이름인데요. 알래스카 원주민 말로 '위대한 땅, 좋은 땅, 본토 ' 이런 의미를 갖고 있다고 해요.

[녹취: 러시아 음악]

알래스카가 미국 땅이 된 지 올해로 꼭 150주년이나 됐지만, 여전히 알래스카에는 러시아의 흔적이 많이 남아있고요. 러시아풍 거리와 러시아 옷차림을 한 사람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는데는 이런 역사적 배경이 있습니다. 특히 알래스카 남부 케나이반도에는 러시아계 사람들이 몰려 살고 있는데요. 이곳의 주민들은 대부분 50여 년 전, 공산주의 소련을 떠나온 사람들이라고 해요. 지금은 백발의 할머니가 된 이리나 페베로바 씨도 그런 사람 중의 한 명인데요. 이리나 씨의 이야기 한 번 들어보시죠.

[녹취: 이리나 페베로바 씨]

"처음 공산주의가 들어왔을 때, 처음엔 괜찮았어요. 하지만 얼마 안 돼 그들이 들이닥쳐 모든 것을 가져갔습니다. 우리는 원래 대가족이 함께 살았어요. 지금 이곳에서처럼요. 애들을 먹여야 하는데 다 뺏어가 버린 거예요. 엄마들이 그러면 자식들을 뭐로 먹이냐고 물어보자 그들은 이렇게 대답했어요. 개들한테 애들을 던져주라고... 그러면 개들이 먹을 거라고요"

러시아 정교를 믿는 이들에 대한 소련 당국의 박해가 심해지자 결국 고향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었는데요. 러시아와 가까웠던 이 알래스카는 이들에게는 희망의 땅이었다고 합니다.

[녹취: 그리스 정교회 종소리]

이곳 사람들은 여전히 일요일이면 교회에서 러시아말로 된 경전을 읽고 러시아 말로 기도를 하는 등 러시아 문화와 유산을 지켜 내려오고 있는데요.

[녹취: 이리나 페베로바 씨]

"우리 애들은 러시아 말을 아주 잘합니다. 우리는 집에서 러시아 말을 쓰죠. 하지만 손자들은 러시아 말을 하지 못해요. 할머니한테 오긴 하지만 저하고 말은 하지 못해요. 뭐가 필요한지... 속상한 일이죠. 지금도 우리 아들은 예배가 끝나고 나면, 자기 아이들에게 영어로 다시 이야기 해줍니다. 애들이 러시아 말을 못 알아들으니까요. "

이리나 씨의 아들인 데니스 페베로바 씨는 3살 때 미국에 왔는데요. 러시아말과 러시아 정교에서 쓰는 슬라브어를 아주 유창하게 구사하고 저녁이면 미국 뉴스를 시청합니다. 물론 데니스 씨는 자신은 당연히 미국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죠.

[녹취: 데니스 씨]

"우리는 여기서 40년을 살았습니다. 어떤 관광객들은 우리의 옷을 보고 좀 이상하다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 동네 사람들은 우리를 다 잘 알죠. 우리가 당연히 미국사람이라는 것을요"

현재 알래스카의 인구는 약 74만 명입니다. 인구 밀도가 1km²당 0.5명… 그러니까 1명이 안 되는 거죠. 50개 주 가운데서는 늘 인구밀도가 가장 적은 곳으로 꼽히는 곳인데요. 하지만 주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으로 최근에는 인구가 조금씩 느는 추세라고 합니다. 한국계 미국인들, 한인들은 약 8천 명 정도 산다고 하는데요. 7년 전 알래스카에 정착한 김종철 씨의 이야기 한번 들어보시죠.

[녹취: 김종철 씨]

"다른 주보다 오히려 적극적으로 이주민을 환영하고 있습니다. 다문화 정책을 아주 잘 펼치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곳은 경쟁이 치열하지 않고, 1년에 한 번씩 전 주민에게 석유개발발전기금을 배당금으로 지급하는데요.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모두 지급하고요. 주 자체가 돈으로 넘쳐서 비즈니스 하시는 분들에게는 늘 불황이 없는 편입니다. 또 농사를 짓는 분들에게는 토지도 현저히 낮은 가격으로 불하해줍니다"

들으신 것처럼 알래스카는 실제로 미국 50개 주 가운데 잘 사는 주로 늘 1, 2위를 다투는 주입니다. 알래스카가 이렇게 잘 사는 이유는 바로 알래스카의 풍부한 천연자원 때문입니다. 알래스카에는 광물 자원뿐만 아니라 엄청난 양의 석유가 매장돼 있는데요. 1968년 알래스카에서 석유가 발견된 이후 이곳 사람들의 삶은 송두리째 바뀌었다고 해요. 알래스카 주민 앤서니 에드워슨 씨의 이야기 들어보시죠.

[녹취: 앤서니 에드워슨 씨]

“엄청난 변화가 있었죠. 저희도 너무나 가난했던 시절이 있었어요. 꿀을 채집하고 물고기를 잡으며 생활해야 했죠. 하지만 석유가 발견된 후 놀랄 만큼 잘살게 됐고요. 사회도 발전했습니다. 학교, 아파트, 병원 같은 것들이 들어섰거든요.”

미국 알래스카주 배로 시 인근에서 식용 북극고래 껍질과 지방 부위을 운반하고 있다.
미국 알래스카주 배로 시 인근에서 식용 북극고래 껍질과 지방 부위을 운반하고 있다.

알래스카는 또 방대한 수자원을 갖고 있습니다. 제시 칼스톰 알래스카 관광청 공보관의 설명 한번 들어볼까요?

[녹취: 제시 칼스톰 공보관]

"알래스카는 수산업으로도 유명합니다. 알래스카는 연어, 명태, 대구 등 5개 주요 어종의 고향입니다.특히 연어는 알래스카의 가장 중요한 수산업자원이고 관광자원이죠.알래스카에는 수많은 하천이 있는데요, 이 하천 상류에서 태어난 연어들이 먼 바다까지 갔다가 죽을 때는 다시 이곳 알래스카까지 돌아와서 알을 낳고 죽습니다. 연어들의 속성이죠. "

그래서일까요? 알래스카 주민들의 낚시 사랑은 대단한데요. 특히 알래스카 남쪽 땅끝마을인 호머시에서 열리는 넙치잡이 대회는 아주 유명해서, 미국에서뿐만 아니라 전 세계 낚시 애호가들이 몰려드는 행사입니다.

어떤 넙치는 무려 100kg 가까이 된다고 하는데요. 상금도 주어지는 이 대회의 우승자는 대개는 전문 낚시꾼이라고 하지만 그저 낚시를 즐기려고 참가하는 일반인들도 아주 많다네요. 멀리 캘리포니아에서 5년째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는 여성의 이야기 한번 들어보시죠.

[녹취: 여성 참가자] "어떻게 하는지 먼저 낚시 기술부터 배워야 합니다. 근육도 키워야 해요. 무겁고 잘 도망가기 때문이죠.정말 어마어마해요. 30m가 넘는 것들도 종종 잡히는데요. 잡으면 집에 가져가서 다 먹습니다. 모두 우리 거니까요"

미국 알래스카 주도인 주노 시 위로 북극광이 펼쳐지고 있다.
미국 알래스카 주도인 주노 시 위로 북극광이 펼쳐지고 있다.

알래스카에서는 미국의 어느 다른 주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것이 또 하나 있습니다. 바로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빛의 향연이라는 ‘오로라’, 그리고 ‘백야’라는 현상입니다. 백야는 보통 지구의 극지방에서 주로 나타나는 건데요. 미국의 최북단, 이 알래스카에도 이런 백야 현상이 나타난다고 하네요. 제시 칼스톰 공보관의 도움말입니다.

[녹취: 제시 칼스톰 공보관] "알래스카의 백야는 여름내내 해가 지지 않는 현상을 말합니다.해가 지지 않는 날이 계속되면서 이때 작물이 마구 자라서 농사도 아주 잘 됩니다. 상상을 해보세요. 한밤중에 일어났는데 아직도 환한 대낮인 겁니다. 어떤 사람들은 건강에 좋지 않을 거라고 하는데요, 그렇지 않습니다. 깜깜해지면 하던 일을 다 중단해야 하죠?우리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요트도 계속 타고, 자전거도 타고… 놀던 걸 중단할 필요가 없습니다."

사실 알래스카는 사람 살기에 썩 좋은 곳이라고 할 수는 없는데요. 하지만 그 곳에 사는 사람들은 거대한 대자연의 품속에서 그들만의 삶의 방식을 터득하고, 자연과 더불어 넉넉한 행복을 느끼며 살아가고 있다고 제시 칼스톰 씨는 말하네요.

[녹취: 제시 칼스톰 공보관]

“아름다운 자연, 상상도 할 수 없습니다.호수가 300만 개라고 하면 믿겠습니까? 또 여유 있고 원시적인 삶, 착한 사람들… 이곳 사람들은 눈밭에 차가 서있으면 결코 그냥 지나가지 않습니다. 다 뭐 도와줄 게 없느냐고 물어보죠. 언젠가 자신도 경험한 곤란한 상황이었을테니까요.저희 부모님도 다시 이 곳에 올 계획을 하고 계십니다. 이곳의 삶을 결코 잊을 수가 없다고 해요.“

네, 제시 칼스톰 공보관의 이야기를 끝으로 미국 곳곳의 문화와 풍물, 다양한 이야깃거리 찾아가는 타박타박 미국 여행 여기서 접습니다. 함께 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지금까지 박영서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