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나는 미국인입니다] '제2의 고향 샬러츠빌' 파르빈 자말레자(2)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남편과 함께 '야디의 옷 수선 가게'를 운영하는 이란 출신 파르빈 자말레자 씨가 수선한 옷을 정리하고 있다.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며 살아가고 있는 이들을 만나보는 '나는 미국인입니다' 시간 입니다. 옷수선 기술 하나로 지역에 이름을 알린 이란 출신 파르빈 자말레자 씨의 두번째 이야기 입니다.


고난과 역경을 뒤로하고 이제는 미국인의 한 명으로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며 살아가는 난민들의 이야기, ‘나는 미국인입니다’. 안녕하세요? 김현숙입니다.

2006년 미국에 정착한 파르빈 자말레자 씨는 이란에서 온 난민입니다. 바하이교를 믿는 파르빈 씨는 이슬람교를 믿는 모국에서 핍박과 차별을 받았고, 결국 이란을 떠나게 됐죠. 터키의 난민 보호시설에서 지내던 파르빈 씨는 미국의 민간단체인 국제난민구호기구(IRC)를 만났고, 이 단체의 도움으로 미국에 오게 됩니다.

파르빈 자말레자 씨가 재봉틀로 옷수선을 하고 있다.
파르빈 자말레자 씨가 재봉틀로 옷수선을 하고 있다.

미국에 올 때 가지고 온 것이라곤 옷 몇 벌이 전부. 하지만 파르빈 씨에겐 옷을 잘 만지는 손재주와 꿈이 있었습니다.

[녹취: 파르빈 자말레자]

“배부른 소리처럼 들릴 수 있겠지만, 저는 처음 미국에 왔을 때부터 다른 사람 밑에서 일하기 싫었어요. 큰 식료품점의 점원 같은 일은 못 하겠더라고요. 그런데 마침 어떤 분이 옷 수선 가게를 소개해 주셨어요. 얼마나 기쁘던지요. 제가 이란에 있을 때 했던 일이 옷을 만들고 수선하는 일이었거든요. 제가 제일 잘 할 수 있는 일이었던 거예요. 그래서 남편과 함께 옷 수선 가게에서 일하기 시작했는데 영어를 한마디도 못 했지만 일하는데 아무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현장음: 야디의 옷수선 가게]

파르빈 씨는 남편 야돌라 씨와 함께 ‘야디의 옷수선’ 가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들 부부의 솜씨가 좋기로 소문나면서 버지니아주 샬러츠빌 조용한 주택가에 자리잡은 옷수선 가게는 늘 많은 손님이 드나듭니다.

[녹취: 파르빈 자말레자]

“저는 샬러츠빌이 정말 좋아요. 다른 큰 도시에 사는 친구들이 이사 오라고 하는데 전 절대 안 갈 거에요. 샬러츠빌은 작고 오래된 도시이지만 역사적인 도시이고, 사람들이 정말 친절하죠. 무엇보다 우리 가족이 미국에 와서 처음 발붙인 곳으로 제2의 고향이기도 하고요. 샬러츠빌의 사람들은 제 생김새가 다르고 영어를 못한다고 해서, 또는 난민이라는 이유로 차별하는 경우가 전혀 없어요. 다들 서로 존중하는 분위기이죠.”

9년 전 미국 땅을 처음 밟았을 당시, 아는 사람 하나 없이 막막하기만 했던 파르빈 씨 가족은 IRC 직원들의 도움으로 샬러츠빌에 정착할 수 있었는데요. 이렇게 평화롭고 안전한 곳을 제2의 고향으로 삼을 수 있다는 것이 감사할 따름이라고 했습니다.

[녹취: 파르빈 자말레자]

“저는 정말 운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에서 살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돈을 쓰고, 노력을 해요? 하지만 저는 난민으로 와서 이렇게 자리 잡았으니 기적과도 같죠. 또 일을 해서 돈도 모았고, 원하는 것들을 이뤄가고 있고, 그 어떤 위협이나 불편함이 없이 마음 푹 놓고 사니까 이보다 더 큰 복이 있나 싶습니다. 사실 지금도 세계 곳곳을 떠도는 난민들이 얼마나 많아요. 그 사람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픕니다. 그 사람들 역시 저처럼 안전한 곳에서 먹고, 자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권리가 있는데 말이죠.”

[현장음: 야디의 옷 수선 가게]

파르빈 씨는 이렇게 감사한 마음을 가게를 찾는 손님들과 나누려고 노력합니다. 손님이 아닌 친구나 가족이 옷을 맡긴 것처럼, 정성스럽게 손본다고 했죠.

온종일 열심히 일하고 가게 문을 닫으려는 찰나에 또 누가 들어옵니다.

[녹취: 야디의 옷 수선 가게 손님]

가죽옷에 얼룩이 묻어 속상하다는 손님, 파르빈 씨 부부에게 가죽 세탁도 하냐고 물어보는데요. 세탁은 하지 않지만 대신 베이킹소다로 손쉽게 얼룩을 제거할 수 있다며 자세한 방법을 설명합니다. 손님은 고맙다고 말하며 가게를 나가는데요. 고마워하는 손님을 보며 파르빈 씨와 남편 야돌라 씨도 흐뭇한 마음으로 가게를 나섭니다.

[현장음: 샬러츠빌]

가게에서 차를 타고 멀지 않은 곳에 있는 파르빈 씨의 집. 두 사람은 사업체를 열심히 운영해 4년 전에 개인 주택도 마련했는데요. 파르빈 씨의 남편 야돌라 씨에게도 샬러츠빌은 특별한 곳이었습니다.

[녹취: 야돌라 자말레자]

“제가 처음 샬러츠빌에 왔을 때와 비교하면 지금은 많이 달라졌습니다. 10년 전만 해도 무척 조용했는데 지금은 도시가 더 커졌고요. 그만큼 성공의 기회도 많아진 것 같습니다. 사실 미국에 오기 전에 걱정이 참 많았습니다. 한 가정의 가장인데 아는 사람 하나 없고, 말도 안 통하는 곳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나… 막막했거든요. 그런데 저같이 이렇게 나이 들어 온 중년 남자도 잘 적응한 걸 보면 정말 좋은 동네라고 할 수 있죠.”

야돌라 파르빈 자말레자 씨가 가죽 옷을 수선하고 있다.
야돌라 파르빈 자말레자 씨가 가죽 옷을 수선하고 있다.

가죽 전문가로, 옷 수선 가게에서 묵묵히 가죽을 손보는 야돌라 씨는 고생도 이제는 추억이 됐다고 했습니다.

[녹취: 야돌라 자말레자]

“IRC의 도움으로 처음으로 일했던 곳은 호텔입니다. 호텔에서 허드렛일을 하다가 불과 몇 년 만에 아내와 함께 옷 수선 가게를 열게 됐어요. 미국에 와서 이렇게 제 개인 사업체도 열고, 안정된 삶을 살게 되어 정말 행복합니다. 무엇보다 미국에 오기로 결정한 이유가 자녀들 때문이거든요? 자녀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고 싶었어요. 미국에 올 때 아들 둘은 24살, 22살이었고 딸은 10살이었는데 이제는 세 자녀도 다 대학 졸업을 하고 독립해서 잘살고 있습니다.”

파르빈, 야돌라 자말레자 씨 부부가 가게에서 옷수선을 하고 있다.
파르빈, 야돌라 자말레자 씨 부부가 가게에서 옷수선을 하고 있다.

세 자녀 외에 야돌라 부부에겐 보물이 또 있습니다. 이란에서 가져온 100년이 된 가위와 미국에서 어렵게 구한 150년이 된 수동 재봉틀인데요. 난민으로서 험난한 삶을 지탱해준 것들이자 성공을 가져다준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녹취: 야돌라 자말레자]

“저는 제 자신이 무척 자랑스럽습니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누구나 최선을 다해 일한다면 저처럼 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저마다 잘 할 수 있는 기술이 하나쯤은 있으니까요. 우리 부부가 이란에서 가져온 것이라곤 이 가위가 다였고, 할 줄 아는 것이라곤 옷과 가죽을 손보는 것밖에 없었습니다. 사실 이 기술 하나로 미국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어요. 하지만 저는 나름대로 성공을 이뤘다고 생각하거든요. 미국에선 수많은 기회가 있고 그 기회를 잘만 찾는다면, 배경에 상관없이 누구나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파르빈 씨 역시 남편의 말에 동감했는데요. 무엇보다 미국인의 한 명으로 살아가는 데 대한 자부심이 있다고 했습니다.

[녹취: 파르빈 자말레자]

“저 역시 자부심을 느낍니다. 샬러츠빌 주민으로 사업체를 운영하며 지역사회를 위해 일할 수 있다는 것이요. 이웃들과 형제자매처럼 지내는 것도 정말 감사한 일이고요. 아메리칸 드림이 뭐 그렇게 거창한 건가요? 이게 바로 아메리칸 드림이죠.”

옷 수선 가게 주인. 남들이 보기엔 소박한 꿈일지 모르지만, 파르빈 씨에겐 세상의 그 누구도 부럽지 않은 성공의 이름입니다. 그리고 가위와 재봉틀로 이룬 파르빈 씨의 아메리칸 드림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네, 미국에 정착한 난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나는 미국인입니다', 오늘은 이란 출신으로 옷 수선 가게를 운영하는 파르빈 자말레자 씨의 이야기와 함께했습니다. 다음 주에는 또 다른 난민의 이야기를 만나보려고 하는데요.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김현숙이었습니다. 함께 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