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탈리아 중부 투스카니 폭우로 최소 6명 사망


이탈리아 중부 레그혼에 10일 집중호우가 발생해 마을이 침수된 모습을 상공에서 촬영했다.

강풍과 집중호우로 적어도 6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습니다.

투스카니 주 항구도시 레그혼에서는 어제(10일) 내린 집중호우로 주택에 물이 들어차면서 일가족 4명이 숨졌습니다.

이 지역을 강타한 강풍과 집중호우로 도로 곳곳에 나무가 쓰러지고, 자동차가 물에 잠겼으며, 거리가 진흙으로 뒤덮였습니다.

필리포 노가린 레그혼 시장은 “도시가 말 그대로 완전히 파괴됐다”며, “순식간에 엄청난 양의 비”가 내리면서 몇 시간 만에 지역을 휩쓸었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ANSA' 통신은 4살짜리 남자아이와 부모, 할아버지가 침수된 다가구 지하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습니다. 일가족 중 여자아이는 숨지기 전 할아버지의 도움으로 겨우 목숨을 구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레그혼 시 당국자는 현지 언론에 여전히 2명이 실종됐다고 밝혔습니다.

노가린 시장은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긴급히 요청했습니다.

이날 폭우로 투스카니 해안 일부 지역의 기차 운행이 차질을 빚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