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핵실험 방사능·낙진 피해 우려..."중국 접경지역 수치 높아져"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한 지난 3일 한국 기상청의 이미선 지진화산센터장이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발생한 인공 지진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방사능 오염과 낙진 피해 우려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중국의 접경 지역에선 방사능 수치가 높아졌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한국에서 활동 중인 탈북자 단체 ‘통일비전연구회’는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출신 주민들이 건강 이상증세를 호소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핵실험장 인근인 함경북도 길주군 출신 탈북자 13명과 면담조사를 실시한 결과, 건강에 이상이 생겼거나, 주변에 아픈 이웃주민들을 목격했다는 증언을 들었다는 겁니다.

일반적으로 핵폭발이 일어나면, 광범위한 주변 지역이 방사선과 방사능 입자로 오염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만약 인체가 방사능에 피폭될 경우, 가볍게는 두통과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이어지지만, 심한 경우 백혈병과 골수암을 비롯해 각종 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집니다.

북한은 6차 핵실험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방사성 물질 누출 현상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핵 전문가들은 핵 실험에 따른 지표면 분출이 없었을 지 모르지만, 방사능이 핵실험장 인근의 지하수와 토양을 오염시켰을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5일 윤영석 한국 자유한국당 의원은 “풍계리에서 원인 없이 코피가 지속되고 치아와 머리카락이 빠지는 소위 ‘귀신병’이 돌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는 질문을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공개적으로 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조 장관은 구체적으로 설명할 만한 결과는 없다면서도,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인근 주민들의 피폭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사능 오염과 낙진 피해 우려는 중국에서도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신문은 7일자 보도에서 중국 환경부 조사 결과, 풍계리에서 가장 가까운 중국 도시인 중국 지린성 창바이 조선족자치현의 방사능 수치가 핵실험 이후 높아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환경부는 북한의 핵실험 직후부터 북중 접경지역 일대에서 방사능 환경 긴급대응계획을 가동하고, 방사선량을 매 시간 측정하고 있습니다.

현재 북중 접경 지역에는 중국 동북 3성에 1억 명의 중국인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대부분 풍계리로부터 80km 이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은 6일자 보도에서 핵실험 당시 2차 지진파가 측정됐다며, 이는 지하시설 붕괴로 인한 것으로, 방사능 물질이 외부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주펑 난징대 교수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낙진이 있고, 중국 동북부 지역을 위협하는 일부 유출이 발생한다면, 이는 중국의 입장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내에 북한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높아질 수 있고, 이는 중국 정부의 대북 정책이 강경한 방향으로 돌아설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지난 2013년까지 25개의 방사능 측정소를 운영했던 중국 정부는, 현재 이를 38개로 늘린 상태라고 신문은 지적했습니다. 특히 이중 13개가 북중 접경 지역에 개설돼, 사실상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여파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방사능에 노출될 경우, 즉시 실내로 들어가 외부 공기 유입을 차단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또 외부에서 이동을 할 경우, 바람을 등지고 움직일 것과 젖은 수건 등으로 코와 입을 막을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북한의 핵실험 당일부터 이동식 장비를 이용해 육상과 해상, 공중에서 공기 시료를 모아 분석했지만, 제논을 비롯한 방사성 핵종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