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릭스 정상회의 3~5일 중국 개최


지난달 1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상무장관 회의 개막식에서 중산 중국 상무장관이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제9차 브릭스(BRICS) 정상회의가 3일부터 5일까지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립니다.

브릭스는 브라질과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 경제 5개국 협의체로 지난 2009년 첫 정상회의를 개최한 뒤 해마다 열리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앞서 이번 정상회의가 ‘브릭스 동반자 관계 강화와 더 밝은 미래 창조’를 주제로 열린다며 시진핑 주석이 직접 회의를 주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의에는 5개국 외에 이집트와 멕시코, 태국 등 다른 신흥 5개국 정상들도 참석합니다.

중국 정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신흥시장과 개발국의 협력을 강화하는 60여 개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서방 언론들은 시진핑 주석이 이 회의를 통해 나라 안팎으로 자신과 중국의 주도적 역할을 강화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개발도상국과 신흥시장의 융합 발전이란 목표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인도의 국경 대치 문제, 수출 침체 등으로 생산적인 결과가 나오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