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아프간 추가 파병 시사..."국가 재건 아닌 대테러 전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 워싱턴 인근 포트마이어 군 기지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21일)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적극적인 개입 의지를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워싱턴 인근 포트마이어 군 기지에서 행한 연설에서 추가 파병의 규모나 일정을 공개하지 않은 채, “임의의 시간표가 아닌 상황과 조건에 따라 지금부터 우리 전략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국의 목표는 아프간의 재건이 아닌 테러와의 전쟁에서 승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미 대선 기간을 포함해 그동안 줄곧 아프간 전쟁에 미국이 개입하는 것은 완전한 낭비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어제 연설에서 “급하게 철군하면 공백 상태가 되고 테러분자들이 그 자리를 메울 것”이라며 적극적인 개입으로 돌아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복수의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4천 명 규모의 아프간 추가 파병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아프간에 주둔하는 미군 병력은 약 8천4백 명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