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핀란드 경찰, 흉기 난동 사건 테러 공격으로 규정


18일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한 핀란드 투르쿠시에서 희생자들의 죽음을 애도하는 촛불이 켜져있다.

핀란드 경찰 당국은 남부 해안도시 투르쿠시에서 18일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을 테러 공격으로 규정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사건으로 2명이 숨지고 적어도 6명이 다쳤습니다.

핀란드 경찰은 오늘(19일) 성명에서, 사건과 관련해 살인으로 수사를 진행해왔으나, 밤새 추가정보를 받고 테러공격으로 조사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범행 현장에서 경찰이 쏜 총에 다리를 맞고 체포된 용의자는 18살의 모로코 국적자로 알려졌으나 경찰은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체포된 용의자 외에 추가 범행 가담자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현장 주변을 검문 중이며, 현재 헬싱키 공항과 인근 기차역의 보안이 강화됐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투르쿠시는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서 서쪽으로 140km 정도 떨어져 있는 항구 도시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