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는 독립국가 수립을 목표로 한 이라크 내 쿠르드자치정부의 국민투표 추진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어제(16일) 국영 `TRT하베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은 이라크에서 독립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는 상황을 더 악화시키고 내전을 초래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베키르 보즈다으 터키 부총리도 15일 쿠르드자치정부의 국민투표가 지역 안정을 훼손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쿠르드계 인구가 많고 국내적으로 쿠르드 반군과 맞서고 있는 터키 정부는 자국의 쿠르드 분리주의를 자극할 수 있는 움직임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터키 외에 이란과 이라크도 국민투표를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쿠르드자치정부는 오는 9월 25일 투표를 강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