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내년 대북사업 계획 승인...5천300만 달러 예산


세계식량계획이 북한 당국과 함께 운영하는 식품공장. 세계식량계획은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아 영양강화식품 생산에 필요한 원자재와 포장 재료, 설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이 내년도 대북사업 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 등 취약계층의 영양 상태를 개선하고 재난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 내 취약계층을 집중 지원할 계획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이 내년도 대북사업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15일 발표한 ‘2018 북한 과도기 임시 국가전략계획 (DPRK transitional Interim Country Strategic Plan)’보고서에서 지난 7월 미화 5천300만 달러 예산의 내년도 대북사업 계획안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에 따르면 내년도 대북사업은 2030년까지 기아를 없애고 영양실조를 줄인다는 유엔 새 천년 개발 목표를 달성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북한 9개 도 60개 시, 군의 어린이 65만여 명과 임산부, 수유모 등 취약계층에 매달 식량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또 재난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의 취약계층이 식량 부족을 겪지 않고 영양가 높은 음식을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재난이 발생할 경우 긴급 대응을 지원할 뿐 아니라 재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이 영양 부족을 겪지 않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세계식량계획은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현지 11개 식품공장을 운영하며 영양강화식품 생산에 필요한 장비와 포장 재료, 설비 등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현지 관계자들에게 더욱 질 높은 영양강화식품 생산을 위해 필요한 기술도 지원할 예정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최근 몇 년 간 북한의 인도주의 상황이 다소 개선됐지만 여전히 많은 주민들이 만성적인 식량 부족과 자연재해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최근 국제사회의 제재로 북한에 대한 무역과 투자가 제한돼 주민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 1천800만여 명이 다양한 음식을 충분히 섭취하지 못하고 있으며 5세 미만 어린이의 28%가 만성 영양실조, 4%가 급성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북한 취약계층의 만성, 급성 영양실조 문제를 개선하고 주민들이 자연재해에 더욱 잘 대응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북한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내년도 사업 기간 동안 주민들의 영양 상태 등을 조사해 향후 대북 지원의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