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연합이 최근 한반도 사태와 관련해 북한에 추가적인 도발 행위를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미국 등 관련국들에 평화적 수단에 의한 한반도 비핵화를 당부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럽연합은 14일 28개 회원국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정치안보위원회를 열고 최근의 한반도 상황을 논의했습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날 회의 뒤 발표한 성명에서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할 긴급한 필요가 있다며, 이는 유럽연합과 국제사회의 최우선적인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먼저 북한에 대해 동북아 지역과 전세계의 긴장을 높일 수 있는 추가 도발 행위를 자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계속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것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서 규정한 북한의 국제적인 의무를 심각하게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유럽연합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저지하기 위한 추가적인 적절한 조치를 계속 검토하고, 안보리 결의에 따라 핵심 파트너 국가들과 긴밀히 협력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북 핵 문제와 한반도 사태에 대한 군사적 해법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유럽연합은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군사적 방법이 아닌 평화적 수단을 통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려는 파트너 국가들의 외교 노력을 지지한다며, 이 것만이 항구적인 평화를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럽연합과 회원국들은 북한은 물론 한국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에 유럽연합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모게리니 대표는 전했습니다.

아울러 한국의 주도로 국제사회가 북한과 신뢰할 수 있고, 의미있는 대화로 나아가는 과정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추가적인 긴장 고조를 피하고, 이번 위기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