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의 비무장 정찰기가 어제(9일) 미국 국회의사당과 국방부, 중앙정보국(CIA), 앤드류스 공군기지 등 워싱턴 지역을 정찰비행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공군 소속 투폴레프 Tu-154 정찰기는 어제 오후 1천127m의 저공으로 워싱턴 도심과 버지니아, 메릴랜드 지역의 주요 기관 등을 정찰했습니다.

미국의 `CNN' 방송은 이 정찰기가 철저한 통제구역인 백악관 주위 상공에 접근하는 것도 허용됐다고 전했습니다.

방송은 러시아의 이번 정찰비행은 미국과 러시아가 영공에서 서로 상대방을 정찰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조약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4개국이 가입해 2002년부터 발효된 ‘영공 개방 조약’은 가입국들의 군사력 보유 현황과 군사 활동 등에 대한 국제적 감시를 가능하게 하기 위해 회원국 간 자유로운 비무장 공중정찰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