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히로시마 원폭 투하 72주기…아베 총리 “핵 없는 세상 추구”


원폭투아 72주기를 맞은 6일 히로시마 평화 추모 공원을 찾은 방문객들이 추모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진정한 핵 없는 세상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6일 일본 히로시마 원폭투하 72주기 위령식에서 행한 연설에서 “핵 보유국과 비핵보유국 모두 노력을 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마쯔이 카즈미히로시마 시장 역시 “핵 무기가 존재하고, 정책 결정자들이 이를 사용하겠다고 위협하는 한, 핵 무기에 대한 공포는 언제든 우리의 현재를 집어삼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히로시마는 72년 전, 미국의 원폭으로 14만여 명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고 사망했었습니다. 3일 뒤 원폭 공격을 받은 나가사키에서는 약 7만 명이 숨졌습니다.

당시 미국 정부는 2차 세계대전의 빠른 종식을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밝혔었습니다. 실제로 나가사키 원폭 투하 6일 뒤, 일본이 항복을 선언하며 전쟁은 막을 내렸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