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헬로서울] 통일과 나눔 재단 외국인 직원들


한국 민간단체 '통일과 나눔 재단'에서 인턴으로 일하는 외국인 청년 4명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의 사무실에서 사진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의 통일 관련 단체에서 일하며 한반도 통일에 작은 힘을 보태고 있는 외국인들이 있습니다. 한반도 통일과 북한, 탈북자와 관련한 한국 내 움직임을 살펴보는 ‘헬로 서울,’ 서울에서 김미영 기자입니다.


서울 광화문 `통일과 나눔 재단'에 외국인 청년 4명이 직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미국·러시아·홍콩 그리고 뉴질랜드 출신의 청년들입니다. 5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이 곳에서 일하게 된 이 외국인들은 한반도 통일에 도움을 줄 방안을 연구하고, 통일과 나눔 재단에서 어떤 일을 하는 지 인터넷으로 홍보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통일과 나눔 재단 강혜영 씹니다.

[녹취: 강혜영] "저희 통일과 나눔 에서는 다양한 방법으로 통일을 준비하는 단체를 지원하기도 하고 저희 자체적으로 프로젝트로 글로벌 역량 강화를 굉장히 중요시 여기고 있어요 저희 한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특별히 동북아시아에서도 저희 통일 과정과 또 이후의 시대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셔야 저희가 정말 좋은 통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을 하거든요 그 차원에서 글로벌 역량 강화 차원에서 외국인 인턴을 채용해서 이번 방학 동안 연구 및 다양한 활동을 같이 하고 있는데 다양한 한반도 통일의 시나리오를 그려보고 그 안에서 각 국을 담당했어요."

통일과 나눔 재단은 '통일나눔자금'를 조성하고 다가올 '통일시대'를 준비하는 민간재단입니다. 이 곳에서 일하고 있는 외국인 직원은 미국 네이트 컬커프, 러시아 크세니아 바흐티아로바, 홍콩 양아이밍, 그리고 뉴질랜드에서 온 니콜라스 트릴로 씹니다. 네 사람 모두 한국에 오기 전 한국의 문화와 드라마 가요에 많은 관심을 가진 공통점이 있습니다. 한국문화에 관심을 가지며 한국 역사와, 분단 현실도 알게 됐다고 이야기 합니다. 러시아에서 온 크세니아 씹니다.

[녹취: 크세니아] "한국에 대해서도 관심이 점점 많아졌고 한국어와 한국 문화뿐만 아니라 정치나 역사에 대해 좀 더 공부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한국에 와서 대학원에 진학했어요."

크세니아 씨는 재단에서 일하며 한반도 통일을 위해 어떤 것이 필요한지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이 일을 하면서 통일에 대한 필요성을 더 많이 느끼게 됐다고 합니다.

[녹취: 크세니아] "통일시나리오를 만들고 있습니다. 현재 상황에서 통일을 어떻게 달성할 수 있는가 그런 질문을 하고 있고 그런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합니다."

미구에서 온 네이트 컬커프 씨는 연세대학교 국제대학원에서 남북관계와 국제정치에 관심을 갖고 공부하고 있습니다. 한반도 통일은 어려운 문제지만 많은 준비를 한다면 꼭 이루어질 거라는 이야길 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네이트] "일하면서 느낀 것은 통일 원하는 사람 생각보다 많은 것 같고요 그리고 이 통일 문제는 우리 다 평화로운 해결 원하는 데 그래서 준비 많이 해야 하고 어렵지만 안 되는게 아니라고 생각해요."

인턴이 끝나도 앞으로 북한이나 한반도 통일과 관련한 연구를 이어나가고 싶다고 했습니다.

[녹취: 네이트] "계속 북한이나 통일 관련 된 거 하고 싶습니다. 솔직히 해결할 것이 너무 많아서 잘 알아보고 분석하고 그리고 미국이나 다른 나라 그 외 통일 왜 중요한지 알려주고 싶어요."

뉴질랜드에서 온 니콜라스 트릴로 씨는 자신이 하고 있는 공부와 비슷한 부분이 더 많아서 일에 더 흥미를 느끼고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뉴질랜드가 6·25전쟁에 참전해 한국을 도왔다는 사실과 남북 분단 상황을 알고 있다면서 한국에 와서 통일과 나눔 재단처럼 미래의 통일한국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에 감동했다고도 했습니다.

[녹취: 니콜라스] "사실 우리 하는 일 저희 전공이랑 비슷해서 인턴 하기 전에도 통일과 관련한 문제 생각 많이 했어요 인턴 해 보니까 어떤 것을 생각했냐면 복잡하지만 우리가 더 열심히 일할수록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수 있어요 그래서 그렇게 하면 아마 통일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생각을 바꿀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홍콩에서 온 양아이밍 씨는 한류 팬으로써 남북한 뉴스를 챙겨보다 한반도 분단 상황에도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합니다. 남북한 문제는 한반도 문제가 아니라 세계 평화와 관련한 문제라며 많은 사람들이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했습니다.

[녹취: 양아이밍] "사실 홍콩에서 사람들은 남한에 K-POP, 드라마만 관심 많아요 남북한 신경 거의 안 써요 저도 남한에 와서 지금 연세대 국제대학원 다니고 있고 남북한에 대해 더 많이 공부하고 관심이 생겼어요 남북한 이 문제는 한국 사람 문제뿐만 아니라 세계 평화 문제예요 그래서 한국 사람 말고 유학생 아니면 해외 있는 사람도 관심을 많이 가져야 할 것 같아요."

이들은 9월까리 통일과 나눔 재단에서 일하면서 한반도 통일 시나리오와 각국의 역할에 대해서도 연구하게 됩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미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