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러 대통령 "미 외교관 755명 떠나야"...제재 보복 조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주재 미국 외교관 755명 감축을 명령했습니다. 이는 미국이 지난해 대통령 선거 개입과 관련해 러시아에 새로운 제재를 부과한 데 대한 보복 조치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어제(30일) `러시아 TV' 방송과의 회견에서, 러시아 정부가 더 강력한 보복 조치를 취할 수도 있지만 자신은 지금은 이에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푸틴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부적절한 조치라고 유감을 표시하면서, 대응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의회는 지난 27일 러시아 이란 북한 통합 제재법안을 승인했습니다. 그러자 러시아 외무부는 국제 문제에서 미국의 `극단적인 도발' 성향을 확인한 조치라며 맞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미국이 8월 말까지 외교공관 직원 수를 감축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어제(30일)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조치는 한참 전에 이뤄졌어야 했다며, 러시아는 매우 다양한 제재 방안들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